콘텐츠바로가기

3D프린터로 혈관 모형 만들고 4D MRI로 혈액흐름 분석해 심혈관병 예측법 개발

입력 2016-09-19 14:51:43 | 수정 2016-09-19 14:5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내 연구진이 3D(3차원) 프린터로 환자의 심혈관 모델을 만든 뒤 재현한 혈류(혈액 흐름)를 4D MRI(자기공명영상)로 촬영해 대동맥 혈액의 방향과 속도를 분석하는 데 성공했다. 그동안 확인할 수 없었던 대동맥 질환 발생 여부를 알아내고 관련 질환을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아산병원 김남국 양동현 교수(사진)와 포스텍 하오진 이상준 교수팀은 대동맥 혈류의 방향과 속도 등을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를 활용해 측정했더니 심장판막이 오른쪽으로 좁아진 환자는 혈류 회오리 속도가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최대 2배 빠르다는 것도 확인했다.

대동맥 속 혈액은 일직선 방향으로 곧게 흐른다. 혈류에 문제가 생겨 회오리치듯 나선형으로 흐르면 혈관 벽에 부담을 줘 혈관이 늘어나거나 터질 수 있다. 하지만 그동안 혈액의 흐름을 정확하게 볼 수 없어 혈류에 문제가 있는지 알기 어려웠다.

연구진은 3D 프린터로 환자 심혈관 구조와 같은 모형 만들어 대동맥 혈류를 재현한 뒤 4D MRI 등을 활용해 혈액 흐름을 측정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이를 통해 정확한 혈류 방향과 속도를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 김 교수는 “환자의 심혈관 구조를 3D 프린터로 재현하고 판막 시술 전후의 혈류 변화를 시뮬레이션하면 정확한 환자 맞춤형 치료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7.0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3.28% 툴젠 +0.64%
SK가스 +0.97% 컴투스 +1.94%
SK디앤디 +0.13% 셀루메드 -5.76%
한국쉘석유 0.00% CJ E&M +2.90%
지코 -1.43% 엔지켐생명... -3.3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0.00%
POSCO +1.61%
삼성엔지니... -0.82%
삼성증권 -0.90%
삼성SDI +1.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12%
셀트리온 0.00%
고영 -0.97%
서울반도체 -0.59%
인터파크홀...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