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헬기 소리에도 심장 쿵쾅"…경주시민들, 지진 트라우마 심각

입력 2016-09-19 14:02:35 | 수정 2016-09-19 14:09: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 12일 연거푸 발생한 규모 5.1∼5.8 지진에다 1주일 동안 370여 차례 여진(규모 1.5∼5.0)을 겪은 경주시민 등이 심각한 '후유증'을 호소하고 있다.

성별·연령에 상관없이 가만히 누워 있어도 집이 흔들리는 것처럼 느껴지거나, 주변 공사장에서 들리는 '쾅쾅','윙윙'하는 기계 소리 등에 순간적으로 몸이 움츠러드는 등 일이 잦다고 한다.

전문가 등은 "지진으로 발생한 재산 피해도 문제지만 시민 마음속에 파고든 공포감을 떨쳐내는 것이 더 큰 과제일 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상황이 이렇자 대한적십자사 경북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대구한의대 상담심리학과 등은 추석 연휴인 지난 17∼18일 내남면 주민 50여명을 상대로 '정신적 외상 치료' 활동을 벌였다.

신체·정신적 스트레스 설문조사와 미술치료, 집단 상담을 했다. 또 어지럼증과 불안, 수면장애 극복을 위한 경락마사지 등 신체이완 프로그램 등을 실시했다.

대구한의대 관계자는 "일부 주민은 생각보다 증상이 심각하다"며 "심리 치료 등 처방이 꾸준히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주 시민들은 대체로 지진이 또다시 올까 봐 밤새 잠을 못 이루는 등 수면장애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 관계자는 "환자들이 갑작스러운 천재지변을 겪은 탓에 불안증세를 보인다"며 "시간이 지나면 진정될 것으로 보고 우선은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상담 치료를 하거나, 수면제 처방 등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주와 가까운 포항을 비롯해 대구, 울산, 부산 등에 사는 시민도 놀란 가슴을 진정시키지 못하고 있다.

인터넷 포털에도 '헬기 소리가 너무 커서 심장이 자꾸 쿵쾅거린다', '바람 때문에 방충망이 덜컹거리는 소리에도 겁을 먹었다. 소리에 민감해졌다'는 등 지진 트라우마를 호소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