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종시 4년…엘리트 공무원 3300명 떠났다

입력 2016-09-18 17:57:02 | 수정 2016-11-21 16:34:28 | 지면정보 2016-09-19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근 10년간 공무원 퇴직현황 분석

스스로 짐 싼 4·5급, 10년 전의 두 배 넘어
"정책 품질 떨어져 국가 경쟁력 저하 우려"
기사 이미지 보기
대한민국 공무원이 떠나고 있다. ‘한강의 기적’을 이끈 최고 엘리트라는 자부심이 대단했던 그들이다. 2012년 9월 세종시 이전 후 모든 게 달라졌다. 세월호 참사와 ‘관피아(관료+마피아)’ 논란 등을 겪으면서 공무원의 사기는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는 공직사회 ‘엑소더스(탈출)’ 가속화로 이어졌다. 유능한 고위 공무원이 대거 공직을 떠난 데 따른 국가 정책의 품질 저하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한국경제신문과 인사혁신처가 18일 중앙 부처의 일반직 공무원 퇴직 현황을 공동 분석한 결과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자발적으로 공직을 그만둔 공무원은 2만7027명으로 이 가운데 절반 가까운 1만3120명이 세종시 이전 후 퇴직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공직사회의 허리 역할을 하는 4급(서기관)과 5급(사무관) 공무원의 이탈이 두드러졌다. 2005년 각각 187명과 201명이던 4급 및 5급 공무원의 자발적 퇴직은 지난해 각각 409명과 488명으로 두 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세종시 이전이 본격화한 2013년 이후에만 스스로 공직을 떠난 5급 이상 공무원이 3296명에 달한다.

세종시 이전 후 시장과의 괴리, 비대해진 국회 권력으로 인한 무기력 등으로 공직에 대한 성취감을 잃은 공무원이 대거 공직사회를 떠나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한국경제신문이 정부세종청사에서 일하는 5급 이상 공무원 15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이직 기회가 주어진다면 공직을 그만두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68.4%에 달했다. 이들 가운데 90% 가까이는 세종시 이전 후 이직 욕구가 커졌다고 답했다. ‘공무원이 된 것을 후회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52.6%였다.

최병대 한양대 행정학과 교수는 “국가를 위해 헌신해야 할 유능한 공무원들이 떠나면서 공직사회의 전문성이 떨어지고 있다”며 “국가 경쟁력 측면에서도 우려스러운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강경민/김재후 기자 kkm1026@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