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글로벌 이슈 리포트] "CNN 쿠퍼 진행 안돼"…트럼프, TV토론 기싸움

입력 2016-09-18 18:33:10 | 수정 2016-09-18 22:08:59 | 지면정보 2016-09-19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대통령선거의 향배를 가를 후보 TV토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통령 후보가 토론 진행자와 진행 방식에 잇따라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트럼프 후보는 지난 15일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CNN의 간판 앵커인 앤더슨 쿠퍼가 대선 후보 TV토론 진행을 맡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CNN은 사실상 ‘클린턴 뉴스 네트워크’”라며 “따라서 쿠퍼가 공정하다고 기대할 수 없다”고 이유를 밝혔다.

쿠퍼는 ABC방송의 마사 라다츠와 함께 다음달 9일 미주리주(州)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리는 2차 TV토론의 진행을 맡기로 돼 있다. 오는 26일 열리는 1차 TV토론은 NBC 나이틀리뉴스 앵커 레스터 홀트, 3차 TV토론은 폭스뉴스의 앵커 크리스 월러스가 진행한다.

트럼프는 12일엔 CNBC와의 인터뷰에서 TV토론회를 ‘사회자 없이’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사회자가 토론을 자신에게 불공정하게 이끌어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후보끼리 앉아서 토론하는 게 낫다는 의견이다.

전문가들은 TV 프로그램을 9년간 진행해온 트럼프가 누구보다 TV의 생리와 TV토론의 중요성을 잘 알기 때문에 최대한 자신에게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편파 진행 가능성을 지적하는 등 선수(先手)를 치고 있다고 해석했다.

1960년 처음 시작한 TV토론은 그동안 대선의 향배를 가르는 분수령으로 작용해왔다. 리처드 닉슨 대통령은 6600만명이 시청한 첫 TV토론에서 존 F 케네디 민주당 후보의 외모와 달변, 침착함에 무너져 이듬해 백악관을 내줬다. 1976년 제럴드 포드 대통령도 TV토론에서 “동유럽은 소련의 지배에 놓여 있지 않다”고 엉뚱한 발언을 했다가 자질 논란에 휘말려 패배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5% 툴젠 +1.38%
영원무역 0.00% 국영지앤엠 +0.65%
송원산업 0.00% 엘엠에스 -0.87%
SK디앤디 +3.56% 크리스탈 -1.23%
SK가스 0.00%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80%
삼성전자 -0.75%
롯데케미칼 -1.83%
현대제철 -1.29%
엔씨소프트 +4.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72%
SK머티리얼... +1.44%
셀트리온 0.00%
SKC코오롱PI -0.70%
에스엠 -1.0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