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EU "내년 3월까지 개혁 로드맵 마련할 것"…브렉시트 위기 극복 모색

입력 2016-09-17 06:43:23 | 수정 2016-09-17 07:10: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럽연합(EU) 정상들은 16일(현지시간)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결정 이후 불거진 EU 해체 위기를 극복하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내년 3월까지 EU 개혁을 담은 '로드맵'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영국을 제외한 EU 소속 27개국 정상들과 EU 지도부는 브렉시트 결정 직후인 지난 6월 말에 이어 이날 두 번째로 슬로바키아의 수도 브라티슬라바에서 비공식 정상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공동선언문에서 "국민에게 EU를 신뢰하고 지원할 수 있다는 매력적인 비전을 (향후 6개월간 마련해) 제시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로드맵은 EU의 당면현안인 난민문제, 테러·경제적 불확실성 등과 관련해 앞으로 6개월간 논의되는 목표와 대책을 정리한 리스트로, EU는 내년 3월 로마 정상회의에서 이를 구체적으로 제시할 방침이다.

내년 3월 25일은 EU 창설의 토대가 된 로마조약이 체결된 지 60주년이 되는 날이다.

이날 회의에선 브렉시트 이후 남은 회원국 간 결속을 다짐하고 과시했다.

공동선언문에서 정상들은 "비록 한 국가가 (EU를) 떠나기로 했지만, 남아 있는 우리에게 EU는 필수불가결한 존재이다. 우리는 EU를 성공적인 블록으로 만들 것을 결의한다"면서 "브라티슬라바 회의는 이런 과정의 시작"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회의를 마친 뒤 "정상들이 과거의 실수를 개선하고, 27개국이 하나가 된 EU로서 공통의 해법을 찾아 나가기로 결의했다"고 소개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회의 뒤 나란히 기자회견에 나서 결과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EU의 핵심적인 두 나라 지도자가 '포스트 브렉시트 시대'에 EU의 새 길을 모색하기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던졌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내년에 네덜란드, 프랑스, 독일 등에서 대선이나 총선 등 중요한 정치적 이벤트가 예정돼 있어서 내년 3월까지 개혁안을 마련하더라도 주요한 과제들은 이들 선거가 끝나야 추진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난민 문제와 함께 일상화하는 테러, 러시아의 군사적 위협 등에 대응하기 위해 회원국 간 더 긴밀한 안보협력을 다짐하고 EU의 국경에 대한 치안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난민문제와 경제정책을 둘러싸고는 회원국 간 견해차로 논란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와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 등 일부 정상들은 회의 후 공동 기자회견에 불참해 일부 현안에 논란이 있었음을 뒷받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