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누진제 때문에…" 전기사용량 6% 늘었는데 요금은 13% 증가

입력 2016-09-16 10:58:27 | 수정 2016-09-16 10:58: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 7월 경기남부지역주택용 전기사용량은 전달인 6월에 비해 6% 가량 증가했으나 전기요금은 13%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경기남부지역 16개 시·군을 담당하는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에 따르면 올 7월 이 지역 주택용 전기판매량은 81만3325㎿로, 전달 판매량 76만4880㎿보다 6.3%(4만8445㎿) 늘었다.

반면 이 기간 청구된 주택용 전기요금 총액은 913억원에서 1037억원으로 13.6%(124억원)나 증가했다. 전기요금 증가 폭이 판매량 증가 폭의 2배에 달했다.

서울이 110년만에 최고 폭염을 기록하는 등 전국적으로 폭염이 절정에 이른 8월 전기판매량 대비 요금 부과액 격차는 이보다 훨씬 클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해의 경우 7월과 8월 경기남부지역 전기 총 판매량이 76만9541㎿에서 92만9657㎿로 20.8%(16만116㎿) 늘어날 때 전기 사용료는 931억원에서 1302억원으로 무려 39.8%(371억원) 증가한 바 있다.

여름 전기사용량 증가 폭에 비해 요금 증가 폭이 큰 것은 최근 논란이 된 가정용 전기의 누진요금제 영향으로 분석된다.

주택용에는 가정용과 소규모 상가용, 이동통신사 중계기용 등이 포함되지만 대부분 가정용이 차지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8.8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넥센테크 -1.37%
두산인프라... +0.21% KH바텍 -2.39%
LG화학 +2.83% 이엠텍 +4.44%
LG이노텍 -0.36% 와이지-원 -0.48%
삼성전자 +0.83% 엔지켐생명... -1.3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