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슈+] 美 당국 갤노트7 100만대 사상 최대 리콜 명령 왜? (종합)

입력 2016-09-16 11:17:30 | 수정 2016-09-16 14:13: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례적 "심각한 화재(serious burn)" 지적
미국서만 92건 화재 관련 신고 접수
다른 국가 리콜 결정에 영향 미칠 듯
갤럭시노트7의 기사 이미지 보기

갤럭시노트7의 "심각한 화재(serius burn)" 결함을 지적하고 공식 리콜을 명령한 미국 CPSC 홈페이지 첫 화면.



미국 휴대전화 판매 역사상 최대 규모 리콜 명령 … 경고 수위도 역대 최고 수준
삼성전자, 리콜 명령에 앞서 사과 및 자체 환불, 교환 리콜 방침 발표해 '다행' 평가

미국 CPSC, 갤럭시노트7만 리콜 명령기존 갤럭시 제품은 해당 안돼

15일(현지시간)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가 100만 대에 달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제품에 대해 대규모 리콜을 공식 명령했다. 이번 명령이 휴대전화 판매 역사상 최대 규모일 뿐만 아니라 경고 수위도 역대 최고치라는 점에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CPSC가 공식 리콜 대상으로 규정한 갤럭시노트7는 이달 15일 이전 판매된 제품으로, 미국 내에서만 100만 대에 달한다. 이는 전체 판매 제품의 97%에 이르는 수준이다. 2008년 응급전화 통화 품질 문제로 리콜됐던 '크리킷 EZ' 휴대전화 (28만5000대)의 4배 규모이다.

CPSC는 이달 15일까지 미국 내 신고된 갤럭시노트7 과열 및 발화 관련 피해가 92건이라고 밝혔다. 이 중 화상 피해는 26건, 자동차 화재 등 재산 피해 사례는 55건이다. CPSC는 이를 근거로 갤럭시노트7 피해가 '심각한(serious)' 수준이라고 규정했다. 리콜 발표문에도 '심각한 화재와 화상 위험'(serious fire and burn hazards)을 명시했다.

이는 CPSC가 결함이 있는 제품에 대해 내린 리콜 가운데 가장 우려스러운 표현을 담은 것이라는 해석이다. 미국 휴대전화 리콜 사상 최초이자 결함이 분명한 다른 종류의 제품에서도 매우 드문 사례이다.

이처럼 CPSC가 강한 어조로 리콜을 명령한 배경은 갤럭시노트7 과열 관련 피해가 단 시간에 빠르게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 12일까지 관련 신고 70건에서 이후 3일 간 22건이나 불어난 탓이다.

다만 리콜 방식은 삼성전자가 이미 발표한 바와 같이 환불 혹은 새 제품 교환 중 선택하도록 미국 당국이 인정했다. 삼성전자는 배터리를 교체한 새 제품 교환을 늦어도 21일까지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CPSC가 삼상전자의 리콜 방침을 수용한 점에서 볼 때 삼성의 자발적 리콜 노력을 어느 정도 인정 받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사상 초유의 미국 리콜 명령은 받은 삼성전자는 브랜드 이미지 타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소비자 안전을 책임지는 미국 당국이 직접 심각한 결함에 따른 사상 최대 리콜을 명령해 다른 국가 역시 같은 방식으로 리콜을 명령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삼성전자가 미국 리콜 명령에 앞서 발빠르게 사과와 함께 자체 환불 및 교환 리콜 방침을 발표했다는 점에서 최악의 결과는 면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자칫 삼성전자가 관련 결함 및 책임 인정, 리콜을 주저하는 사이 미국 당국이 먼저 리콜 명령을 내렸다면 소비자 신뢰 하락 및 혼란 가중이 눈덩이처럼 커졌을 수 있다. CPSC는 삼성전가가 자체 리콜 대책을 발표한 직후인 지난 9일부터 '갤럭시노트 7'의 사용 중단을 권고한 바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또 이번 미국 리콜 대상에 갤럭시노트7 이전 기종이 제외됐다는 점도 삼성전자에 위로가 된다. 한때 CPSC가 삼성전자의 다른 스마트폰 배터리 문제 역시 걸고 넘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팽배했지만 결과는 갤럭시노트7 리콜에 한정됐다.

다만 미국 당국의 공식 리콜 명령으로 애플이 신작 아이폰 7과 7플러스 판매에 반사이익을 충분히 누릴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아이폰7에 대한 판매 경쟁력을 크게 상실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이 점을 우려한 듯 삼성전자 미주 삼성전자 미주법인인 삼성일렉트로닉스아메리카(SEA)는 CPSC의 리콜 발표 직후 공지를 내고 미국 리콜에 전적으로 협조하겠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갤럭시노트7 사용을 중단하고 전원을 끈 다음 즉각 교환 계획에 응하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팀 백스터 SEA 사장도 "안전 우려에 대응하기 위한 자발적 리콜의 시행 속도를 빠르게 하기 위해 CPSC와 협력하고 있다" 며 "최대한 빨리 새 제품으로 교환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6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9% KG ETS +0.13%
에이블씨엔... -1.02% 신라젠 -2.22%
두산엔진 +3.89% 상보 +2.31%
SK디앤디 -1.39% 인트론바이... -0.20%
SK가스 +2.27% 에스엔유 -3.7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75%
엔씨소프트 +1.89%
아모레퍼시... -1.1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00%
비아트론 0.00%
코텍 +0.71%
대화제약 +1.55%
코미팜 +6.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