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매년 수천 개 생기는 벤처기업…5곳 중 1곳은 '자본잠식'

입력 2016-09-15 13:40:09 | 수정 2016-09-15 16:54: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매년 새로운 벤처기업이 수천 개 씩 생겨나고 있지만 벤처기업 5곳 가운데 1곳은 자본잠식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소기업청에서 제출받은 벤처확인기업 통계애 따르면 2005년 벤처확인제도가 개편된 이후 모두 13만4000여개의 업체가 벤처기업으로 확인받았다. 2015년 말을 기준으로 전체 벤처기업은 3만1260개다.

그러나 이 가운데 자본잠식 상태인 벤처기업이 6796개로 전체의 21.7%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본잠식 기업을 포함해 자본금이 5억원 이하인 영세 벤처기업도 2만5471개로 전체 벤처기업의 81.5%였다.

벤처기업으로 인정받는 업체가 늘었지만 10곳 가운데 8곳은 5억원 이하의 자본으로 운영되는 영세 기업이고, 5곳 가운데 1곳은 자본잠식 상태인 것이다.

벤처확인제도는 정부가 벤처기업의 성장 가능성에 공신력을 부여하고, 이들 기업에 조세·금융·기술개발 지원 혜택을 주고자 1998년 도입한 제도다. 투자나 연구개발은 물론 기술보증기금이나 중소기업진흥공단의 보증·대출평가를 받은 기업도 벤처기업 확인을 받을 수 있도록 2005년 확대·개편됐다.

문제는 현재의 제도가 벤처캐피탈 투자나 연구개발로 벤처 확인을 받기는 어려운 반면 기보나 중진공의 보증·대출을 통해 벤처 확인을 받기는 쉽다는 점이다.

실제로 올해 7월말 기준 벤처확인기업 3만2095개 가운데 벤처투자(1074개)나 연구개발(1872개)로 벤처확인을 받은 기업보다 기보와 중진공의 보증·대출평가로 확인을 받은 기업(2만9083개)이 월등히 많았다.

제도 개편 전후를 비교해봐도 2005년 전체 벤처기업의 10.3%에 불과했던 자본잠식업체 비율은 2006년 70%까지 급증했다가 최근 낮아져 20∼30%선을 유지하고 있다. 자본금 5억원 이하 기업 비율 역시 2005년 59.1%에서 2006년 80%대로 급증한 뒤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