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엔서 미·중 '추가 대북제재안' 의견조율…"신속 추진 전망"

입력 2016-09-15 09:57:57 | 수정 2016-09-15 10:34:09
글자축소 글자확대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추가 대북제재를 놓고 미국과 중국이 협의에 들어갔다. 새 제재는 지난 3월보다 빠르게 추진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유엔 측은 14 (현지시간) 미국이 새로운 대북제재 내용을 담은 1차 의견서를 최근 중국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아직 제재 초안을 작성하는 단계는 아니지만, 양국이 대북제재의 범위와 강도를 놓고 의견 조율에 들어갔다는 것이다.

오준 유엔 주재 한국대사도 이날 뉴욕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결의안은 논의에 들어갔다"며 "과거 대북 제재안은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협의가 이뤄졌으며 이번에도 그렇다고 보면 된다"고 전했다.

중국은 전날 안보리의 대북 조치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올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후 안보리 대북제재 2270호가 3월에 채택될 때까지는 57일이 걸렸다. 이번에는 이보다 빠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오 대사는 간담회에서 북한의 5차 핵실험 다음날인 지난 10일 안보리가 만장일치로 언론성명을 채택해 규탄에 나선 점을 강조하며 "관련국들은 지난 제재(3월) 때보다는 신속하게 추진해 보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 제재의 내용에 대해 오 대사는 "2270호의 이행 과정에서 드러난 틈새를 보완하는 한편 지난번 협상서 검토됐지만 빠졌던 부분을 중심으로 제재 조치가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개인 28명, 단체 32개인 제재 대상도 확장될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안팎에서는 외화벌이를 위한 북한의 국외 노동자 고용금지, 북한의 대중국 섬유수출 제한,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 차단, 석탄 등 광물공급에서의 '민생 예외조항' 철폐 등이 제재 목록에 새롭게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0.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7% 툴젠 +0.69%
두산엔진 +0.86% 자이글 -0.79%
SK디앤디 -0.48% 에이스테크 +0.60%
삼성전자 -0.05% 넵튠 -6.05%
SK가스 +5.53% 조이맥스 -0.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11%
OCI +0.34%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3.12%
이오테크닉... +2.49%
원익IPS +0.41%
로엔 -0.67%
클리오 +6.2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