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미국 Fed 금리정책도 여론과 정치에 휘둘리나

입력 2016-09-13 16:10:14 | 수정 2016-09-13 23:40:32 | 지면정보 2016-09-14 A2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결정 투표권을 가진 인사들이 기준금리(연 0.25~0.50%) 인상을 놓고 상반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달 말 옐런 의장과 피셔 부의장이 금리인상을 시사한 이후 이달 9일 ‘비둘기파(인상 반대파)’였던 로젠그린 보스턴연방은행 총재까지 인상 지지로 돌아섰다. 따라서 오는 21~22일 FOMC 에서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이란 예상 속에 다우지수가 폭락하는 등 파장이 작지 않았다.

그러나 월요일(12일)엔 분위기가 돌변했다. 비둘기파인 라엘 브레이너드 Fed 이사 등이 금리인상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는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가 당선될 경우 재무부 장관으로 유력시돼 더욱 주목을 받았다. 이로써 총 12명의 FOMC 위원 중 ‘매파(인상 찬성파)’가 과반을 확보하기 어려울 것이란 보도까지 나왔다. 금리인상 지연 기대로 다우지수는 하루 만에 급반등했다. 도무지 종잡을 수 없다.

미국 경제지표들이 엇갈린 신호를 보여 FOMC 위원들의 의견도 갈릴 수 있다. 실업률이 5% 이하이고 브렉시트 우려도 누그러든 반면 물가는 여전히 저조하다. 어느 쪽에 방점을 찍느냐에 따라 판단이 달라진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Fed가 여론에 휘둘린다는 인상이 짙다. 주가 등락에 일희일비하고 부동산 거품에도 미온적이다. 월가의 압력에 좌고우면하고 너무 정치적이란 비판에도 직면해 있다. 그러니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가 “오바마 대통령이 원하기 때문에 제로금리를 유지한다”고 비난할 정도다.

옐런 의장은 올해 네 차례 금리인상을 예고했지만 여태껏 한 번도 못 올렸다. 신뢰에 금이 갈 수밖에 없다. 오죽하면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회장 같은 인물은 차라리 금리를 올리라고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제로금리와 양적완화라는 비정상에 익숙해져 정상화가 두려운 것은 아닌가. Fed의 위기다.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44.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3% 아이이 0.00%
한독 +0.20% 툴젠 -0.56%
SK디앤디 -2.02% 제이씨현시... +4.32%
SK가스 +0.83% 디에스티로... +5.62%
한진중공업 -3.16% 인트론바이... +3.0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1.29%
SK -1.96%
LG전자 -0.24%
삼성바이오... -1.64%
SK이노베이...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0.00%
테스 -0.86%
아모텍 +0.70%
메디톡스 -0.55%
컴투스 +3.8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0.91%
삼성물산 +2.61%
삼성SDI +3.45%
LG화학 +1.64%
LG디스플레... +0.5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0.26%
동진쎄미켐 +7.47%
테라세미콘 +1.69%
원익홀딩스 +3.74%
원익QnC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