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폭스바겐·아우디, 서비스지수도 최하위

입력 2016-09-13 16:14:02 | 수정 2016-09-14 05:23:47 | 지면정보 2016-09-14 A1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 KICSI 평가, 3회째 바닥권
기사 이미지 보기
디젤게이트 여파로 판매 부진에 빠진 폭스바겐과 아우디는 애프터서비스(AS) 부문에서도 소비자에게 낮은 점수를 받았다. 60개월 무이자 할부 등 파격적인 판매 조건을 앞세워 시장점유율은 공격적으로 높였지만, AS인프라 투자는 부족했기 때문이다.

폭스바겐은 2016 상반기 한경 수입차서비스지수(KICSI) 평가에서 최하위인 15위(종합점수 62.7점)를 차지했다. 아우디도 폭스바겐보다 한 단계 높은 14위(65.4점)에 그쳤다. 폭스바겐은 KICSI가 평가가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최하위를 면하지 못하고 있다. KICSI는 한국경제신문이 국민대 자동차서비스연구소, 한국소비자원, 보험개발원과 함께 수입차 서비스를 평가하는 지수다. 설문조사를 통한 정성평가와 보험사 손해율, 민원 등 정량평가를 절반씩 반영해 100점 만점으로 점수를 매긴다.

올 상반기 KICSI 정량평가에서는 아우디가 9위, 폭스바겐이 11위였지만 두 브랜드 모두 정성평가에서 발목을 잡혔다. 설문조사에서 아우디와 폭스바겐은 각각 59.8점, 57.7점으로 14위, 15위였다. 정성평가가 60점을 못 넘은 브랜드는 15개 조사대상 브랜드 가운데 아우디와 폭스바겐뿐이다.

설문조사를 벌인 마크로밀엠브레인의 장석우 부장은 “폭스바겐과 아우디는 디젤 게이트 여파로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다”며 “소비자의 브랜드 충성도 하락이 AS에 대한 불만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여춘엽 한국소비자원 서비스비교팀장은 “지난 몇 년간 폭스바겐의 서비스 센터 등 AS 인프라 구축 속도가 차량 판매를 따라잡지 못했다”며 “AS에 불만을 제기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