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랏빚 600조 돌파…2년새 100조 급증

입력 2016-09-13 16:11:58 | 수정 2016-09-14 02:49:24 | 지면정보 2016-09-14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지방자치단체의 빚을 뺀 국가채무(중앙정부 채무)가 사상 처음 600조원을 돌파했다.

13일 기획재정부가 내놓은 ‘9월 월간 재정동향’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600조3000억원으로 전월보다 8조6000억원 늘었다. 정부 공식 통계로 중앙정부 채무가 600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4년 7월 500조원을 처음 돌파한 뒤 2년 만에 100조원 급증했다. 통계청의 올해 추계인구인 5081만1405명으로 나눠 보면 국민 1인당 국가채무는 1181만원으로 지난해(1166만원)보다 15만원 늘었다.

중앙정부 채무는 지난 2월 576조6000억원, 5월 592조7000억원 등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채무 중 국고채권이 524조4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국민주택채권 63조8000억원, 외평채권 6조900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기재부 관계자는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커졌고 지난 4년간 세수 사정이 좋지 않아 국가채무가 늘어날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올해 말 기준 국가채무를 603조2000억원 수준으로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정부가 잡은 전망치(올해 본예산 기준)인 610조5000억원보다 7조3000억원 줄어든 수치다. 이는 올해 세수 실적이 정부 예상보다 좋기 때문이다. 올 7월까지 국세 수입은 155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0조1000억원 증가했다.

정부가 올해 걷기로 한 목표 세금 대비 실제 걷힌 세금의 비율을 뜻하는 세수진도율은 66.8%로 1년 전보다 4%포인트 상승했다. 기업 실적이 개선됐고 법인에 대한 각종 비과세·감면 혜택이 대폭 줄어든 영향이다. 상반기에 소비가 늘어 제품에 붙는 부가가치세가 증가한 것도 요인이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