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생 캐릭터 뭉스판다, 출시 1년 만에 모닝글로리 전체 매출 8% 견인

입력 2016-09-13 14:10:00 | 수정 2016-09-13 14:11: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캐릭터 ‘뭉스판다’(사진)가 모닝글로리의 새로운 간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올 들어 모닝글로리가 판매한 노트 500여종 중 15%에 뭉스판다가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단일 캐릭터를 이만큼 높은 비중으로 디자인에 적용한 적은 드물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모닝글로리 관계자는 “캐릭터 노트는 구매 연령이 한정돼 문구 도매상에 인기가 없지만 요즘에는 뭉스판다가 그려진 노트부터 찾는다”고 말했다.

뭉스판다는 호기심 많고 사교적인 목화솜 ‘뭉스’가 판다곰과 친구가 되기 위해 판다곰의 모습으로 분장한 캐릭터다. 작년 신입사원인 손슬기 주임 디자이너의 아이디어에서 탄생했다.

뭉스판다는 지난해 6월 11종의 제품으로 처음 시장에 공개됐다. 지난해 12월에는 미국 곰인형 선호도 조사에서 디즈니 ‘곰돌이 푸’, 라인 ‘브라운’ 등 쟁쟁한 후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뭉스판다가 소위 ‘먹히는’ 캐릭터가 되자 모닝글로리도 과감하게 뭉스판다를 디자인 요소로 이용한 제품 수를 늘렸다. 제품명에 ‘뭉스판다’란 단어가 들어가지 않았지만 뭉스판다가 그려져 출시된 노트 매출이 더해지면 1년간 약 40억원어치가 팔렸다.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모닝글로리 전체 매출 약 500억원 중 8%를 신생 캐릭터가 견인한 셈이다.

뭉스판다는 캐릭터 형태가 고정되지 않았다는 게 장점이다. 목화솜 뭉스가 곰으로 변장하면 ‘뭉스베어’가 되고, 펭귄으로 변장하면 ‘뭉스펭귄’이 된다.

허상일 모닝글로리 대표는 “뭉스는 다양하게 변신할 수 있는 특징 때문에 인기가 많아 ‘롱런’할 수 있는 자질을 갖췄다”며 “다양한 모습 중 선호도 조사 1위를 차지한 ‘뭉스판다’ 캐릭터를 모닝글로리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