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금가는 모습 봤다" "집에 못들어가겠다"…지진 공포

입력 2016-09-12 22:19:47 | 수정 2016-09-13 01:4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북 포항의 한 건물. 지진 여파로 벽 일부가 깨지고 금이 갔다. / 카카오톡 사진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경북 포항의 한 건물. 지진 여파로 벽 일부가 깨지고 금이 갔다. / 카카오톡 사진 캡처

[ 김봉구 기자 ] 12일 오후 7시44분과 8시32분 경북 경주에서 규모 5.1과 5.8 강도의 지진이 연달아 발생하면서 인근 지역 주민들이 공포에 휩싸였다.

경북 포항에 거주하는 A씨(35·남)는 “집 천장이 무너지고 진동으로 벽에 금이 가는 걸 직접 목격했다. 당황해서 (긴급 대피 요령인) 책상 밑으로 들어갈 생각도 미처 못했다”면서 “혹시 3차 지진이 올지도 몰라서 집에 못 들어가고 있다”고 털어놨다.

대구가 고향인 B씨(35·남)는 “집의 벽걸이 TV가 흔들리는 등 거의 1분간 난리 났었다고 한다”고 했고, 동향의 C씨(34·여)도 “부모님이 깜짝 놀라서 공원으로 피신했다”고 전했다.

부산의 직장인 D씨(33·남)는 “첫 번째 지진은 직장에서 확실히 감지했고 두 번째 지진은 차 안에서 운전 중이라 느끼지 못했다. 집에 있던 아내는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부산 거주 50대 여성 E씨 역시 “집이 흔들려서 식탁 밑으로 들어갔는데 난리도 아니었다. 오늘 밤은 차에서 자야겠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경남 진주에 거주하는 F씨(62·여)도 “거실 소파에 앉아 있는데 갑자기 흔들려서 놀랐다. 평생 처음 느껴본 지진이었다”고 덧붙였다.

수도권에서까지 여파가 느껴질 정도로 강력한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카카오톡 등 일부 메신저가 불통되고, 휴대폰 통화에 어려움을 겪는 등 여러 사람이 통신 장애를 호소하기도 했다.

다만 이번 지진이 최근 원전 밀집 지역인 동남권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지진과 연관성 있는지에 대해선 명확한 원인 규명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정태웅 세종대 에너지자원공학과 교수는 “올 들어 울산 등에서 지진이 일어나고 있는데 이번 지진이 그 연장선상에 있는지는 확언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같은 단층에서 발생한 지진인지 확인이 필요하다. 향후 더 강력한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도 면밀하게 분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썬코어 -11.87%
SK디앤디 -3.08% 위즈코프 +29.83%
SK가스 -2.67% 엘오티베큠 -1.83%
더존비즈온 +0.92% 엔지켐생명... -2.28%
LG화학 +1.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46%
엔씨소프트 -0.48%
아모레퍼시... -1.10%
롯데쇼핑 -0.88%
POSCO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5.94%
홈캐스트 -4.42%
SK머티리얼... -1.74%
안랩 -1.33%
셀루메드 -4.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36%
삼성전기 +2.46%
한화케미칼 0.00%
LG디스플레... +1.40%
대한항공 +1.4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