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과장 & 이대리] 한국전력 유일 해저케이블 베테랑…"제주도 대정전은 없다"

입력 2016-09-12 19:01:59 | 수정 2016-10-03 10:47:58 | 지면정보 2016-09-13 A2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회사 별별 스타

김경모 한국전력 과장
기사 이미지 보기
한반도 최남단 전남 해남·진도와 제주 사이에는 수백 ㎞에 달하는 송전용 해저케이블이 놓여 있다. 자체 발전설비가 거의 없는 제주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서다. 만약 사고로 케이블이 끊긴다면 제주는 ‘블랙아웃(대정전)’을 겪을지 모른다.

직원 2만명이 넘는 한국전력에서 이 해저케이블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사람은 2명. 그중 한 명이 한전 광주전남지역본부 강진전력지사 김경모 과장(46·사진 가운데)이다.

김 과장은 3년째 전남과 제주 등 섬을 잇는 송전용 해저케이블 업무를 맡고 있다. 대학에서 전기공학을 전공하고 1996년 한전에 입사한 그는 초기 몇 년을 빼고는 계속 바다를 무대로 일해왔다. “처음엔 솔직히 이 업무를 맡기가 꺼렸죠.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 일해야 하는데 거의 배를 타본 적이 없으니까요.”

작은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면 짧게는 3~4시간, 길게는 하루 종일 바다 위에서 작업한다. 배에 익숙지 않던 김 과장은 한동안 극심한 멀미에 시달려야 했다. 더구나 그가 주로 거쳐가는 곳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진도 해역 인근이다. 풍랑이 강한 곳이다. 안전을 걱정하는 가족 등 주변의 만류가 상당했다.

실제 아찔한 순간도 여러 번 있었다. 2014년 겨울 전남 지방에 폭설이 내리면서 신안 지역 작은 섬에 들어가는 해저케이블이 고장 났다. 눈으로 확인하지 않으면 수리가 어렵다고 판단한 김 과장은 눈보라와 폭풍우에도 배를 몰았다. 그는 “엄청난 파도를 이겨내고 간신히 복구를 끝냈을 때 ‘내가 미쳤지’란 혼잣말이 저절로 나오더라”고 말했다.

김 과장은 해저케이블 업무에 대한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이런 온갖 어려움을 이겨내고 있다. 그는 “해저케이블 업무를 경험한 사람은 한전에서도 손으로 꼽을 정도”라며 “남들과 똑같은 일 대신 나만 할 수 있는 일을 한다는 게 보람”이라고 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1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툴젠 +2.66%
SK디앤디 +1.67% 자연과환경 +8.08%
SK가스 +1.23% 비아트론 -0.25%
삼성전자 -1.48% 셀루메드 +1.08%
동부건설 -1.55% 인크로스 -0.6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59%
고려아연 +0.23%
진흥기업 0.00%
KT&G +0.41%
두산중공업 +0.6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비쿼스홀... -5.90%
메디톡스 -0.35%
솔라시아 0.00%
CJ E&M -0.47%
카카오 +1.0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이노베이... +0.92%
효성 +1.50%
KT&G +0.41%
고려아연 +3.70%
롯데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웨이포트 +9.36%
에스에프에... +2.68%
인터플렉스 +3.65%
ISC +4.52%
웹젠 +0.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