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지진이 바꾸는 일본 사회, 아베노믹스 성공할까 … 제11회 한경 일본경제포럼

입력 2016-09-12 15:00:49 | 수정 2016-09-13 10:58: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연재해, 일본 사회변동 가져왔다… 지진이 바꾸는 일본 사회
뉴 아베노믹스와 한일 시장 전망 … 제11회 한경 일본경제포럼
9월30일 서울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개최


기사 이미지 보기



9월 초 방문한 일본 현장 곳곳에서 일본 사회의 변화상을 실감했다. 2012년 12월 아베 신조 총리 집권 이후 4년 동안 일본 국민들이 자신감을 되찾고, 중앙정부와 지자체, 민간기업이 함께 뛰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지난 1일 찾은 일본 구마모토현 마시키마치(읍)은 폭격을 맞은 것처럼 처참했다. ‘구마모토 지진’(진도 7)이 발생한 지 5개월이 지났으나 곳곳에 무너진 상점과 가옥들이 그대로 방치돼 을씨년스러웠다.

기사 이미지 보기

지진 피해와 복구 현황을 듣기 위해 방문한 마시키마치 청사도 벽에 금이 갔고, 부서진 집기들로 가득했다. 니시무라 히로노리 읍장에게 정부와 구마모토현의 지원이 잘 되고 있는지, 주민 불만이 없는지를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지진 발생 직후 정부와 현청의 구호작업이 신속했고, 지금도 열심히 복구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주민들도 정부 지원에 감사하고 있어요.” 니시무라 읍장으로부터 의외의 답변이 돌아왔다. 진도 7이 넘은 강진의 경우 건물 피해는 어쩔 수 없지만, 가장 중요한 인명구조 작업이 즉시 실행돼 사상자를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지진 다음날 자위대를 피해현장에 즉각 파견했고, 국도도 이틀 만에 복구했다.

마시키마치에는 4월14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최대 진도 7의 강진이 일어났다. 읍내 1만177채 가옥 중 97%가 피해를 봤다. 인명피해는 사망 21명, 중경상자 112명에 그쳤다. 구마모토현 전체 인명 피해도 사망 95명을 포함해 2411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1995년 한신대지진(최대 진도 7.2) 사망자가 6425명, 2011년 동일본대지진(최대 진도 9.3) 사망자는 2만 명을 넘었다.

동일본대지진 발생 5년 반 만에 일본의 재난 대응 시스템이 크게 개선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진이나 태풍 등 자연재해가 발생할 경우 정부, 지자체, 민간기업들이 손을 잡고 인적, 물적 피해를 줄이고 있다. 2일 들른 아소팜랜드에서도 정부와 민간기업간 긴밀한 공조체제를 확인했다.

온천관광지로 유명한 ‘미나미 아소무라’는 구마모토지진으로 이재민들이 대량 발생했다. 테마파크인 아소팜랜드는 지진 발생 직후 리조트내 숙박시설인 ‘돔 하우스’를 피해주민들에게 개방했다. 시모무라 에쓰오 아소팜랜드 영업본부장은 “재해를 입은 주민들의 인명이 가장 중요하다는 판단 아래 숙박시설을 피난처로 제공했다” 며 “정부에서 복구지원 보조금을 지원받았다”고 설명했다.

1990년 시작된 장기불황으로 침체기에 빠졌던 일본사회가 잇따른 자연재해를 극복하면서 달라졌다. 2012년 12월 취임한 아베 신조 총리 내각의 지지율이 62%까지 올라선 것도 일본인들의 위기의식을 반영하고 있다. ‘강한 일본’의 부활을 내건 아베 총리의 리더십이 국민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일본 역사를 보면 자연재해가 사회 변동의 계기가 된 사례가 많다. 임진왜란 직전인 1586년 덴쇼지진은 도요토미 히데요시에게 죽을뻔한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목숨을 살려 그가 정권을 잡는 전기가 됐다. 1923년 일어난 간토대지진은 일본의 군국주의화를 가속화시켰다.

올 7,9월 찾은 동일본대지진과 구마모토지진 현장에서 일본사회의 변화상을 목격했다. 이달 2일 만난 가바시마 이쿠오 구마모토현 지사는 “동일본대지진 복구과정에서 지적됐던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인적, 물적 지원 시스템이 대폭 개선돼 이번 지진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집권 4년 만에 자연재해 대응 등 여러 면에서 일본의 국가 경쟁력이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베노믹스가 일본 경제와 일본 사회를 바꾸고 있다. 한경미디어그룹이 열한 번째 일본경제포럼을 개최한다. 언론사 유일의 장수 일본경제포럼인 ‘한경 일본경제포럼’은 다양한 각도에서 한국과 일본 경제를 조명해 업계과 학계에서 주목받고있다. 일본경제를 객관적으로 분석해 한국경제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자는 포럼의 취지에 공감하는 일반인 참가자들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제11회 일본경제포럼은 ‘뉴 아베노믹스 시대, 한일 시장 전망’을 주제로 9월30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아베노믹스의 평가와 새로운 전개(이종윤 한일경제협회 부회장) △한일 정치외교관계, 개선되나(이원덕 국민대 교수) △일본 건설부동산 시장 전망(이상영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일본 주식시장, 살아날까(유동원 키움증권 리서치센터 글로벌전략팀장) △주목받는 일본 농업혁신 전략(이춘규 박사, 연합뉴스) 순으로 진행된다.

문의: 한경닷컴 일본경제연구소 사무국 이지완 사원 (02)3277-9960

최인한 한경닷컴 뉴스국장 겸 일본경제연구소장 janus@hankyung.com

제11회 한경닷컴 일본경제포럼 참가 신청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1.4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썬코어 -0.49%
SK디앤디 +0.75% CJ오쇼핑 -0.56%
SK가스 +0.45% 웹젠 -3.25%
현대산업 -0.48% 상보 -0.88%
LG화학 +0.43% 코아시아홀...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61%
팬오션 -1.86%
KT&G +1.92%
POSCO -0.20%
두산밥캣 +1.3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3.45%
대화제약 -2.69%
이오테크닉... +0.78%
뉴트리바이... -0.38%
아프리카TV -2.7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