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임금차별화 등 노동개혁 없이 인재 유출 막을 수 있나

입력 2016-09-11 17:36:09 | 수정 2016-09-12 01:05:27 | 지면정보 2016-09-12 A3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조선·해운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서 “조선업 구조조정 여파로 핵심인력과 기술이 중국 등으로 빠져나가지 않도록 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청문회에서 “1만여명의 대형 조선 3사 연구·기술인력 중 10%가량이 회사를 그만뒀고, 이들이 중국 등으로 빠져나갈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다. 하지만 정부가 당장 무슨 대책을 내놓을 수 있을지는 의문스럽다.

핵심인력 유출은 조선산업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반도체 등 중국이 전략적으로 육성하는 분야에서는 피할 길 없이 핵심인력 빼가기가 극성이다. 국내 주력산업 대부분이 그렇다. 신산업, 신서비스업도 예외가 아니다. 사실상 거의 전 분야가 골머리를 앓을 정도로 핵심인력 유출은 이미 일상적 이슈가 돼버린 상황이다.

핵심인력 유출의 심각성은 그것이 곧 기술유출을 의미한다는 데 있다. 기술을 해외로 빼가려는 범죄행위가 적발될 때마다 그 뒤를 들여다 보면 전직 핵심인력이 개입해 있는 것도 그런 배경에서다. 하지만 사건이 터졌을 때는 이미 사후약방문이다. 핵심인력이 떠나는 구조를 바꾸지 않으면 그 어떤 강제적 방법도 소용이 없다. 핵심인력에 대한 합당한 대우 등 임금 보상의 문제일 수밖에 없다.

능력이나 성과와는 거리가 먼 단일 호봉제, 정규직·비정규직 등 경직된 임금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기업일수록 핵심인력이 해외로 빠져나가려고 할 때 속수무책이다. 조선산업만 해도 이미 수중 용접을 능숙히 수행하는 A급의 숙련 인력은 훨씬 좋은 대우를 제시하는 일본 등 해외로 속속 빠져나가는 실정이다. 중국은 한국의 3~5배 연봉에 5년간 보장 등의 조건을 제시하며 핵심인력을 유혹하고 있다.

기득권 노조를 위한 획일적 임금구조에다 나이 등의 일률적 잣대로 구조조정을 하는 상황이라면 핵심인력이 남아 있을 이유가 없다. 그런데도 한국노총 민주노총 등 양대 노총은 성과연봉제 도입, 저성과자 해고 등 일체의 노동개혁 중단을 압박하고 있다. 이런 식으로 가면 전 산업분야에서 유능한 핵심인력은 다 빠져나가고 빈 껍데기 인력만 남을 수밖에 없다. 임금차별화 등 노동개혁이 절실하다.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0.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7% 툴젠 +0.69%
두산엔진 +0.86% 자이글 -0.79%
SK디앤디 -0.48% 에이스테크 +0.60%
삼성전자 -0.05% 넵튠 -6.05%
SK가스 +5.53% 조이맥스 -0.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11%
OCI +0.34%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3.12%
이오테크닉... +2.49%
원익IPS +0.41%
로엔 -0.67%
클리오 +6.2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