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 메디슨 매각설은 일축

입력 2016-09-09 17:50:12 | 수정 2016-09-10 05:28:50 | 지면정보 2016-09-10 A1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동수 "삼성 전략방향과 달라"
임시주총서 경영 청사진 내놔
전동수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사장)는 “보급형부터 프리미엄 제품까지 라인업이 갖춰지는 내년부터 의료기기 사업이 정상화 궤도에 오를 것”이라고 9일 밝혔다. 부진한 실적 탓에 매각설이 불거진 삼성메디슨에 대해선 “삼성의 전략 방향과 전혀 다른 얘기”라고 일축했다.

전 사장은 이날 서울 대치동 삼성메디슨 본사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대표가 된 뒤 대대적인 혁신과 체질 개선을 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삼성SDS 대표 등을 거친 그는 작년 12월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을 맡았다. 올 3월엔 삼성메디슨 대표에도 선임됐다. 2011년 인수 당시 매출 3011억원을 올린 삼성메디슨은 지난해 매출 2682억원을 기록했다. 또 269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나빠진 실적 탓에 그동안 일부 소액주주는 삼성메디슨의 공개 매각을 요구해왔다. 전 사장은 이에 대해 “프리미엄 제품 개발에 주력하다 보니 보급형 개발이 늦어졌고 러시아 등 독립국가연합(CSI)과 중남미 등 주력 시장 침체, 국내 재고 문제 탓에 실적이 악화됐다”며 “내년부터는 호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300대 병원에 의료기기를 공급하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미국 존스홉킨스병원, 중국 교통대병원 등 300대 병원 중 17곳에 납품하고 있는데 올해 48곳으로 공급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