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물류대란' 미국으로 불똥…미국 당국자 긴급 방한

입력 2016-09-09 01:55:27 | 수정 2016-09-09 01:55:27 | 지면정보 2016-09-09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9일 해수부 차관 등 면담

미국 소매업·소비자 피해 우려

신속한 사태 해결 요구할 듯
한진해운발(發) 물류대란 여파가 미국으로까지 번지자 미 정부 당국자들이 방한해 한국 정부와 직접 접촉에 나섰다.

8일 해운업계와 관계 당국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 관계자들이 긴급 방한해 9일 해양수산부 등 관련 부처 관계자들과 만나 물류 차질 해소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상무부 관계자들은 윤학배 해수부 차관과 만날 것으로 알려져 고위급 인사도 포함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이 이처럼 신속하게 한국에 당국자를 파견한 것은 이번 한진해운발 글로벌 물류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보여준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업계에서는 미 당국자들이 한진해운 경영진 등 이번 사태의 다양한 이해당사자들과도 만날 것으로 보고 있다.

미 정부는 이번 만남에서 자국 내 소매업체 등 화주들의 어려움을 전달하고 신속한 사태 해결을 요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미국 소매업경영자협회는 상무부와 연방해사위원회(FMC)에 서한을 보내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이후 물류 차질이 심각해졌다며 한국 정부, 항만 등과 협의해 조속히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촉구했다.

미국 언론들은 한진해운 사태로 상품 유통에 문제가 생기면서 추수감사절부터 연말까지 이어지는 최대 쇼핑 시즌에 소비자와 소매업체에 피해를 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세계 7위 선사인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가 화물 운송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 소매업체가 타격을 입는 것은 물론 소비자도 원하는 물건을 사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미 소매업계는 추수감사절(11월)에서 크리스마스(12월) 연휴로 이어지는 최대 쇼핑 성수기에 대비해 9~10월 집중적으로 재고를 확보한다.

미국에서는 법원이 한진해운의 파산보호 신청을 승인했다. 한진 선박이 당분간 압류 우려 없이 현지 항구에 정박할 수는 있지만 하역업자와 운송업자가 대금을 받지 못할 것을 우려해 컨테이너 하역과 수송을 거부하는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다. 미국의 태평양 연안 물동량 가운데 한진해운이 차지하는 비중은 8%대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