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선·해운 구조조정 청문회] "청와대 '낙하산 인사' 대우조선 망쳤다"…고개 숙인 정성립 사장

입력 2016-09-09 01:58:17 | 수정 2016-09-09 01:58:17 | 지면정보 2016-09-09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8일 서별관회의 청문회에서 “낙하산 인사가 대우조선의 경영을 방해한다는 사실을 인정하느냐”는 김성식 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에 “인정한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대우조선은 최고경영자(CEO) 리스크가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는 김 의원의 질타에도 “맞다”고 답했다.

그는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이 ‘대우조선 CEO는 대주주가 아니라 청와대가 임명했다’고 인터뷰했는데 대우조선에 청와대의 인사 개입이 계속되면 회사 전체의 리스크가 너무 커진다”는 김 의원의 지적에도 “공감한다”고 했다.

한편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정 사장이 사의를 표명하겠다고 해 국가를 위해 열심히 하자며 반려했다”고 말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74.0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툴젠 -0.14%
SK가스 -1.20% 셀트리온 -0.34%
SK디앤디 -0.26% 큐리언트 +1.55%
현대중공업 +2.87% 신화인터텍 +2.26%
삼성전자 -0.61% 네패스 +0.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1.06%
LG전자 +2.02%
현대차 -1.47%
SK하이닉스 +1.23%
KB금융 +0.2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91%
컴투스 +1.79%
안랩 +5.01%
웹젠 0.00%
아모텍 +4.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