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선·해운 구조조정 청문회] 결국 안나온 홍기택…야당 "강제 출석시켜야"

입력 2016-09-08 18:20:23 | 수정 2016-09-09 02:03:38 | 지면정보 2016-09-09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은영·강만수는 9일 출석
8일 서별관회의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은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의 빈자리.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8일 서별관회의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은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의 빈자리.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8일 서별관회의 청문회에선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의 증인 출석 여부가 관심이었지만 끝내 참석하지 않았다. 홍 전 회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정부가 청와대 서별관회의에서 일방적으로 대우조선해양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혀 파장을 불러일으킨 당사자다. 이번 청문회도 그의 발언 때문에 시작됐다.

야당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핵심 인사들이 처음부터 증인에서 제외된 가운데 굉장히 중요한 증인인 홍 전 회장도 출석하지 않았다”며 “홍 전 회장에 대해 (검찰과 경찰에) 임의동행 명령을 발부해달라”고 말했다. 이현재 새누리당 의원도 “기획재정위원회 차원에서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경태 기재위원장은 의원들의 요구에 경찰청, 법무부, 출입국사무소에 홍 전 회장에 대한 소재 확인을 요청했다. 지난 6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부총재직을 휴직한 홍 전 회장은 미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문회 둘째날인 9일엔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과 강만수·민유성 전 산업은행 회장 등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여야는 최 전 회장을 상대로 한진해운 부실 경영책임과 올 4월 자율협약 신청 직전 보유주식 전량을 매각한 배경 등을 추궁할 예정이다. 강 전 회장과 민 전 회장에겐 남상태·고재호 전 대우조선 사장의 연임 로비 관여여부, 분식회계 묵인 의혹 등을 추궁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주완/이승우 기자 kjwa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