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샘] 고정관념 깬 어린이 가구

입력 2016-09-08 16:57:27 | 수정 2016-09-08 17:00:08 | 지면정보 2016-09-09 C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무채색 많이 쓰고 자유롭게 구성 가능
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들 가구를 어떻게 하면 오래, 더 잘 쓰게 할 수 있을까.’

한샘이 아동용 가구를 디자인할 때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이다. 이는 아동용 가구에 대한 사용자들의 인식에서 비롯됐다.

한샘은 최근 자사의 영유아 수납장을 구매한 228명을 대상으로 자체 설문조사를 했다. 소비자들에게 제품 구매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무엇인지를 물었다. 1위는 ‘어른이 될 때까지 사용 가능한 범용적 디자인’이었다. 28% 달하는 사람이 이렇게 답했다.

‘성인까지 사용 가능한 사이즈’는 3위였다. 아이 가구를 고를 때 상당수 부모가 잠깐 쓰고 버리는 것을 가장 꺼린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제품의 판매 실적도 비슷한 현상을 반영하고 있다. 올 상반기 판매된 한샘의 ‘자녀방 책상’ 중 약 60%가 높이 조절 기능이 있었다. 아이 성장에 맞춰 책상을 높여 오래 쓸 수 있는 게 중요해졌다는 분석이다.

한샘은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어린이 가구의 색상부터 바꿨다. 과거엔 파랑 초록 주황 등 원색 위주였다. 지금은 무채색을 많이 쓰고 있다. 한샘의 어린이 가구 브랜드 ‘모모로’에 적용했다.

옷장은 아이 성장과 함께 배치를 달리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한샘의 모모로 베이비장(사진)이었다. 3~5세 때는 아래쪽에 높이가 짧은 문을 설치하고 위쪽엔 높이가 긴 문을 달았다. 밑에는 아이가, 위에는 부모가 닿을 수 있게 한 것이었다.

7세 이상이 되면 이 배치를 바꿔 쓸 수 있게 했다. 옷장 몸통에는 높이별로 홈이 파여 있어 사용자 스스로 옷걸이 봉과 선반 위치를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1월 나온 ‘조이매직데스크’도 같은 맥락이다. 각도와 높이 조절이 가능해 아이들의 키와 자세에 맞게 쓸 수 있게 했다.

아기 침대 또한 개념을 바꿨다. 1년 정도 쓰고 버리는 침대가 아니라 몇 년을 써도 좋은 제품으로 탈바꿈시켰다. 대부분 가정에서 아기 침대는 아이가 걸음마를 시작한 뒤엔 잘 쓰지 않는다. 공간만 차지하는 골칫거리가 되는 셈이다.

한샘은 이런 점에 착안했다. 아기 침대를 3단으로 분리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침대가 분리되면 책상과 의자 두 개로 ‘변신’이 된다. 걸음마 이전엔 침대로 쓰다가 이후엔 책상 및 의자로 사용할 수 있게 설계해 부모들의 호응이 높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3.0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9% KG ETS +1.02%
현대EP +0.95% 신라젠 +4.91%
SK가스 -2.54% 성광벤드 +0.11%
SK디앤디 -0.65% 다원시스 +0.44%
동양물산 +25.12% 초록뱀 +2.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54%
현대차 +0.70%
신한지주 -1.16%
SK하이닉스 -1.51%
KB금융 -1.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32%
메디톡스 +8.51%
휴젤 +1.88%
테스 +0.70%
지스마트글... -1.2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