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체험+] '내 귀에 뱅앤올룹슨' LG V20, 만지고 보고 들어보니

입력 2016-09-07 15:51:37 | 수정 2016-09-07 16:00: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디오, 동급 스마트폰 최고 사양… 음질 차 확연
카메라기능 강화 뚜렷…동영상 촬영시 음향 제어
일반 이어폰을 장착한 스마트폰 모델에서 듣지 못했던 소리가 뱅앤올룹슨 이어폰을 꽂은 V20에서 들렸다.기사 이미지 보기

일반 이어폰을 장착한 스마트폰 모델에서 듣지 못했던 소리가 뱅앤올룹슨 이어폰을 꽂은 V20에서 들렸다.



[ 이진욱 기자]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V20'이 베일을 벗었다. 7일 열린 신제품 발표회에서 V20을 직접 사용해봤다. 듣던대로 오디오와 카메라 기능은 단연 동급 최고 수준의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음악을 플레이하니 섬세한 음향은 내장 오디오와 이어폰으로 고스란히 전달됐다. 일반 이어폰을 장착한 스마트폰 모델에서 듣지 못했던 소리가 뱅앤올룹슨 이어폰을 꽂은 V20에서 들렸다.

뒷면 V20 마크 위에 자리한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로고는 오디오 매니아들을 유혹하기에 충분해 보였다.기사 이미지 보기

뒷면 V20 마크 위에 자리한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로고는 오디오 매니아들을 유혹하기에 충분해 보였다.



V20의 오디오는 낮은 음과 높은 음이 서로 간섭되지 않게 각자의 영역을 꽉 잡아준다는 느낌이 들었다. 고급 오디오에 장착된 컴프레서가 소리를 절제해주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다.

32비트 하이파이 쿼드 댁(DAC)이 댁을 4개 탑재해 기존 댁 1개를 쓰던 장치보다 잡음을 효과적으로 없애준다는게 LG전자의 설명.

카메라에는 전작인 V10에선 없던 기능이 생겼고 있던 기능은 강력해졌다. 사진 촬영시 손떨림 방지 기능이 더 정밀해졌고 동영상을 찍을 때는 흔들림이 크게 줄었다.기사 이미지 보기

카메라에는 전작인 V10에선 없던 기능이 생겼고 있던 기능은 강력해졌다. 사진 촬영시 손떨림 방지 기능이 더 정밀해졌고 동영상을 찍을 때는 흔들림이 크게 줄었다.



카메라에는 전작인 V10에선 없던 기능이 생겼고 있던 기능은 강력해졌다. 사진 촬영시 손떨림 방지 기능이 더 정밀해졌고 동영상을 찍을 때는 스테디 레코드(Steady Record) 2.0으로 흔들림이 크게 줄었다. 동영상 촬영 시 함께 기록되는 음향을 제어하는 기술도 발전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멀리 있는 소리와 가까운 소리 중 어떤 것을 녹음할 지 선택할 수 있게됐다.

V10에서는 앞면에 카메라 두 개, 뒷면에 한 개를 탑재했던 것에서 V20에서는 반대로 뒷면에 두 개, 앞면에 한 개로 바꿨다. 대신 양쪽 모두에 광각 카메라를 탑재했다. 후면의 듀얼 카메라는 1600만화소의 일반각(75도) 카메라와 800만 화소의 광각(135도) 카메라가 같이 탑재했다.

동영상 촬영시 포커스가 유지되는 것과 촬영된 동영상에도 필터가 적용된단 점은 색다르다. 주인공이 사용자 자신일 경우 움직임 속에서도 얼굴이 또렷하게 찍히는 것이 중요하다.

V20을 손에 쥐어보니 V10보다 훨씬 슬림하고 가벼워 진것이 느껴졌다.기사 이미지 보기

V20을 손에 쥐어보니 V10보다 훨씬 슬림하고 가벼워 진것이 느껴졌다.



V20을 손에 쥐어보니, V10보다 훨씬 슬림하고 가벼워 진것이 느껴졌다. V10 뒷면이 다소 저렴해 보이는 플라스틱 소재인 반면 V20 뒷면은 고급스러운 알루미늄을 채택했다. 뒷면에 V20 마크 위에 자리한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로고는 오디오 매니아들을 유혹하기에 충분해 보였다.

일체형 배터리 일색인 프리미엄 스마트폰에서 V20의 탈착식 배터리는 인상깊게 다가왔다. 최고급 모델인 G·V 시리즈에서도 탈착식 배터리를 적용하는 LG전자의 고집이 엿보였다. 배터리 교체시 버튼만 누르면 케이스가 열린다는 점은 참 편했다.

일체형 배터리 일색인 프리미엄 스마트폰에서 V20의 탈착식 배터리는 인상깊게 다가왔다.기사 이미지 보기

일체형 배터리 일색인 프리미엄 스마트폰에서 V20의 탈착식 배터리는 인상깊게 다가왔다.



디스플레이에서는 메인 스크린이 꺼진 상태라도 세컨드 스크린을 통해 시간, 방금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 설정 메뉴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세컨드 스크린은 전작보다 크기가 커졌고 화질도 선명해졌다.

LG전자는 V20의 출시일과 출고가를 아직 정하지 못했다. 이동통신사와의 협의가 끝나는 대로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메인 스크린이 꺼진 상태라도 세컨드 스크린을 통해 시간, 방금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 설정 메뉴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기사 이미지 보기

메인 스크린이 꺼진 상태라도 세컨드 스크린을 통해 시간, 방금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 설정 메뉴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