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영란법 폭풍전야…"10월 황금연휴 예약 절반 뚝"

입력 2016-09-06 18:24:43 | 수정 2016-09-07 11:10:47 | 지면정보 2016-09-07 A3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소나기 피하자"…고객들 예약 취소 줄이어

골프장들 "이 정도로 티날 줄 몰랐다" 탄식

접대 수요보다 단체팀 많은 대중제는 꽉 차
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고, 벌써 가예약이 반은 줄었네. 이런!”

경기 가평군에 있는 한 명문 골프장의 J대표는 6일 통화에서 탄식부터 쏟아냈다. 오는 28일부터 시행되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때문이다. 법 시행 여파를 묻는 말에 상황표를 한 번 확인하겠다던 J대표는 생각보다 예약률이 크게 떨어진 것을 확인하곤 곤혹스러워했다. 그는 “(법 시행 여파가) 진짜 이 정도로 티가 날 줄은 몰랐다”며 “초반에 이러면 추석 이후가 더 걱정”이라고 털어놨다.

김영란법 시행이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내 골프장들이 초긴장 상태에 들어갔다. 이미 10월 초 라운드 가예약률이 최고 50%가량 떨어지는 등 이른바 ‘예약 절벽’ 사태가 가시화되고 있어서다. ‘시범 케이스에 걸릴 수 있으니 일단 소나기는 피하고 보자’는 회원 고객들의 예약 취소가 이번주부터 쏟아지고 있다.

무더기 예약 취소

골프장은 대개 라운드 예정일 3~4주 전부터 예약을 확정한다. ‘D-데이’인 이달 28일 이후 라운드를 할지 말지를 이달 첫째주와 둘째주에 결정해야 한다. 10월은 골프장 연간 매출의 15~20%까지 차지하는 극성수기. 평소 부킹 청탁이 극성을 부릴 때지만 이달 들어서는 상황이 정반대가 됐다.

J대표는 “10월 초 황금연휴인 1~3일 예약이 하루 50~60팀 정도밖에 차지 않았다”며 “평소 같았으면 매일 120팀 정도가 몰렸을 텐데 절반밖에 안 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강원 춘천시의 한 회원제 골프장도 비슷한 처지다. 9월 라운드는 25일 일요일 2부 티오프까지 꽉 차 있다. 하지만 28일 이후 주말 가예약이 70%밖에 차지 않았다. 그나마도 상당 부분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 이 골프장 예약팀장은 “어제도 한 회원 고객이 10월 중 6개의 주말 예약을 모두 없던 걸로 해달라고 전화했다”며 “다음주부터 이런 전화가 쏟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퍼블릭은 ‘무풍지대’

대다수 골프장은 이런 예약 급감 사태를 지켜보면서도 뾰족한 대책이 없어 답답해하고 있다. 경기 용인시의 회원제 골프장 L대표는 “잠시 스쳐가는 소나기일지 아니면 앞으로 이런 상황이 굳어질지 가늠하기 어렵다는 게 더 답답한 노릇”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단 부킹 브로커들을 통해 회원 고객이 취소한 타임을 비회원에게 팔아 주말 그린이 텅텅 비는 사태는 막아볼 작정이다. L대표는 “떨이(그린피 할인판매)를 하면 매출 부족분은 어느 정도 채울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래도 10월 한 달엔 매출이 최소 20~30%는 줄어들 것 같다”고 걱정했다.

하지만 회원제 골프장과 달리 퍼블릭(대중제) 골프장은 법 시행 파고에서 비켜나 있는 분위기다. 28일 이전이나 이후 예약률에 특별한 변화가 감지되지 않고 있다. 경기 안산시의 한 퍼블릭 골프장 총지배인은 “10월도 이미 주중 주말 예약이 모두 다 차 있다”며 “이쪽은 접대 수요보다 동호인이나 단체팀이 대다수여서 법 시행과는 거의 상관없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상당수 회원제 골프장은 이미 퍼블릭으로 전환해 김영란법 후폭풍을 비켜가는 모습이다. 올 들어서만 20개 골프장이 퍼블릭으로 전환했다.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은 “김영란법 시행이 회원제 골프장의 대중제 전환을 부추기는 촉매로 작용할 것”이라며 “경영이 어려워지면 회원제와 대중제, 대중제와 대중제 간 그린피 할인 경쟁도 본격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5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4% 넥센테크 +1.65%
SK가스 0.00% KG ETS +2.54%
SK디앤디 -0.65% 현성바이탈 -19.21%
현대산업 -3.53% 셀트리온 +1.63%
대우부품 +2.34% KJ프리텍 -15.0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54%
현대차 +1.41%
신한지주 -1.16%
SK하이닉스 -1.19%
KB금융 -1.9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3%
메디톡스 +8.36%
휴젤 +1.30%
테스 +1.16%
지스마트글... -0.9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