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승기배 통합병원장 "서울성모병원, 미국 스탠퍼드대와 AI 암치료장치 공동 개발한다"

입력 2016-09-06 18:06:10 | 수정 2016-09-06 20:53:44 | 지면정보 2016-09-07 A1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성모-여의도성모 통합

응급실 공유로 '시너지 효과'

하루 외래환자수 개원후 최대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성모병원이 미국 스탠퍼드대 의과대학과 함께 개발한 림프종 면역세포치료제의 임상시험 계획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 허가가 나오는 대로 1상 임상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다. 두 기관은 인공지능(AI)을 이용한 방사선 암 치료 장치도 개발한다.

승기배 서울성모병원 겸 여의도성모병원장(사진)은 6일 서울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스탠퍼드대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조만간 방사선 암 치료기, 영상 진단기, 세포 치료제 등을 상용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병원은 지난 7월 스탠퍼드대 의대와 연구협약을 맺었다. 2009년부터 추진한 6년간의 공동연구 프로젝트에서 나온 결과물을 환자 치료에 활용하기 위한 단계다. 두 기관은 AI 활용 방사선 치료 설계 프로그램을 출시할 계획이다. 세포 단계의 조기암을 추적하는 프로그램도 개발한다. 승 원장은 “지금까지 세 차례 R&BD 페어를 통해 안과에서 개발한 인공눈물을 제품화했다”며 “내년에는 가톨릭의료원 산하 8개 의료기관이 함께 R&BD 페어를 열어 병원에서 나온 아이디어의 산업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승 원장은 지난해 9월 서울성모병원 겸 여의도성모병원장으로 취임했다. 이후 3차 병원(상급종합병원)인 서울성모병원과 2차 병원(종합병원)인 여의도성모병원을 통합 운영했다. 국내 첫 실험이다. 승 원장은 “외과 순환기내과 등 9개 진료과 18명 의료진이 두 병원에서 함께 진료하고 있다”며 “서울성모병원 응급실을 찾았지만 혼잡해 수술 등 처치를 받지 못하던 환자가 여의도성모병원에 입원한 뒤 치료를 받을 수 있어 호응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월 서울성모병원 하루 외래 환자가 개원 이래 최대인 8112명을 기록하는 등 사상 최고 의료 수익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외과 등을 중심으로 가톨릭의료원 산하 8개 병원의 의료질 표준화 작업도 시작했다. 승 원장은 “국제병원 인증 심사를 위해 한국을 찾은 미국 소아과 의사가 ‘가족이 병에 걸리면 성모병원에 맡기겠다’고 얘기했을 정도로 해외에서도 의료 수준을 인정받고 있다”며 “병원 통합 운영으로 더욱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9.2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9% 툴젠 +0.87%
SK디앤디 -1.09% 썬코어 -1.59%
SK가스 +3.23% 바디텍메드 +0.46%
두산엔진 -0.57% 에스아이티... +19.57%
더존비즈온 +0.47% 코나아이 +1.9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33%
OCI +0.23%
한화케미칼 -0.54%
LG디스플레... 0.00%
금호석유 -3.1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0.00%
이오테크닉... +2.73%
원익IPS -1.04%
로엔 +0.27%
클리오 +1.1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