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재수 장관 취임 일성 "언론사 고발"

입력 2016-09-05 18:18:34 | 수정 2016-09-06 05:28:07 | 지면정보 2016-09-06 A1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문회 과정서 시골 출신 흙수저라고 무시당했다"

"인사청문회 방식 바꿀 것"
"화풀이식 대응 부적절" 지적도
기사 이미지 보기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사진)의 첫 취임 일성은 ‘언론사 고발’이었다. 김 장관은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 직후 기자실을 찾아 “청문회 과정에서 의도적으로 사실을 왜곡한 언론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모교인 경북대 커뮤니티에 쓴 글에 대해 해명하면서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커뮤니티에서 “이번 청문회 과정에서 온갖 모함과 음해, 정치적 공격이 있었다”며 “시골 출신(경북 영양)에 지방학교를 나온 이른바 ‘흙수저’라고 무시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언론도 당사자의 해명은 전혀 듣지 않고 야당 주장만 일방적으로 보도했다”며 “장관으로 부임하면 사실 확인도 하지 않고 본인의 명예를 실추시킨 언론과 방송, 종편 출연자들을 대상으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청문회 당시 야당 소속 의원들에게 저가 전세계약과 농협 특혜 부동산 대출 등에 대해 지적받고 소명하라는 추궁을 당했다.

김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글에 쓰인 대로 할 것이냐’고 기자가 확인하자 “모니터링을 거쳐 선별한 뒤 필요한 (법적) 과정과 절차를 거치겠다”고 답했다. 이어 “소상히 설명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아서 억울한 부분이 많았고, 주변에서도 문자와 전화로 (소송하라는) 많은 권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행정고시 21회(1977년 합격)로 현 내각에서 관료 출신으로선 정재찬 공정위원장과 함께 최고참이다. 이 때문에 고참으로서 인사청문회 문화를 바꿔보고 싶다는 뜻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이날 “(인사청문회가) 합리적으로 개선됐으면 좋겠다”는 말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 3당이 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제출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이 간담회 직전 전해진 것도 파격 발언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김 장관의 얼굴은 온건하다는 평가를 받는 것과 달리 상기돼 있었다.

인사청문회 문화를 고치겠다는 건 이해되지만 그 첫 행보가 언론사 고발이라는 것은 부적절해 보인다는 지적도 나왔다. 정부 관계자는 “청문회에선 적극적으로 방어하지 못하다가 취임하고 나서 괜히 언론사에 화풀이한다는 비판을 들을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김재후/이승우 기자 hu@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1.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컴투스 +1.30%
SK디앤디 -0.13% 엠벤처투자 -0.87%
SK가스 +1.93% 넥스트바이... -2.30%
삼성전자 +1.00% 툴젠 +0.48%
SK하이닉스 +1.52% 어보브반도... -0.1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2.14%
POSCO +1.25%
삼성엔지니... +2.06%
삼성증권 -0.15%
삼성SDI +1.5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47%
셀트리온 0.00%
고영 -2.13%
서울반도체 -1.47%
인터파크홀... +0.6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5.11%
현대미포조... +7.04%
SK하이닉스 +1.52%
SK텔레콤 -0.22%
롯데케미칼 -0.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01%
솔브레인 +2.45%
파라다이스 +1.31%
웹젠 +4.04%
이오테크닉... -1.3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