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다시 불붙은 유통대전] 쇼핑·레저·엔터를 한 곳에서…"스타필드 경쟁자는 에버랜드"

입력 2016-09-05 17:28:07 | 수정 2016-09-07 17:05:59 | 지면정보 2016-09-06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1) 유통 판 바꾸는 복합몰 - 신세계 '스타필드하남' 9일 개장

축구장 70배 쇼핑테마파크
건물 옥상엔 수영장·엔터시설…잠실운동장보다 넓은 식당가
면적의 20%를 즐기는 명소로

백화점·장난감·가전·자동차 매장엔 쇼핑하며 체험하는 공간 마련

개점 1년차 매출 8200억 목표
정용진 부회장 "유통역량 집중…고객 6시간 머무는 공간될 것"
신세계그룹이 지은 국내 최대 복합쇼핑몰 스타필드하남(오른쪽)이 5일 부분 개장했다. 9일 정식으로 문을 여는 이곳에는 워터파크 아쿠아필드(왼쪽 위)와 스포테인먼트시설 스포츠몬스터(왼쪽 아래) 등이 들어선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신세계그룹이 지은 국내 최대 복합쇼핑몰 스타필드하남(오른쪽)이 5일 부분 개장했다. 9일 정식으로 문을 여는 이곳에는 워터파크 아쿠아필드(왼쪽 위)와 스포테인먼트시설 스포츠몬스터(왼쪽 아래) 등이 들어선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잠실운동장보다 큰 식당가, 한강이 보이는 대형 물놀이 시설, 클라이밍 등 실내 스포츠 시설, 수(秀) 노래방.’

5일 오전 11시 ‘스타필드하남’이 일반인에게 공개됐다. 다른 쇼핑몰과는 달랐다. 곳곳에 놀고, 즐기고, 먹을 수 있는 공간이 즐비했다. ‘물건만 파는 쇼핑몰에는 미래가 없다’고 말하려는 듯했다. 스타필드하남 프로젝트를 주도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사진)도 “미래에는 매출보다 누가 고객을 오래 붙잡아두느냐가 승패를 가를 것”이라고 했다. 한 번 오면 6시간을 머물게 하는 것을 목표로 문을 연 스타필드하남에 유통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다.

기사 이미지 보기

◆국내 최대 쇼핑 테마파크

스타필드하남 면적은 축구장 70개를 합쳐놓은 크기다. 연면적 46만㎡에 달한다. 단일 건물 기준 국내 최대 규모의 쇼핑몰이다. 동서로 500m가량 뻗어있는 스타필드하남 매장을 지하 1층부터 옥상층(4층)까지 대충 훑어보는 데만 1시간30분 이상 걸렸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일반 쇼핑몰과 달리 매장의 상당 부분을 쇼핑몰이 아닌 공간으로 꾸몄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부사장은 “전체 면적의 20%가량을 엔터테인먼트와 식음료, 서비스 시설로 채웠다”고 했다. 최상층부에 들어선 아쿠아필드는 한강과 검단산을 바라보며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시설이다. 인피니티 풀에서는 영화 감상과 풀 파티 등도 할 수 있다. 농구, 배구, 풋살과 실내 클라이밍 등을 즐길 수 있는 스포테인먼트 시설인 스포츠몬스터도 국내에서는 최초로 쇼핑몰에 들어선다. 정 부회장이 “스타필드의 경쟁자는 에버랜드와 야구장”이라고 말한 이유를 알 수 있는 공간이다.

6시간 머물고 두 끼 식사를 하게 하려면 먹거리는 필수다. 그래서 잠실운동장보다 더 큰 음식점 공간을 마련했다. 이곳에 들어선 식당들도 눈길을 끈다. 광화문 미진, 의정부 평양면옥, 중국 딤섬 브랜드 피닉스 등이 입점한 고메스트리트와 시골막국수, 탄탄면공방 등이 들어선 잇토피아 등이 1만700㎡ 규모의 공간을 꽉 채우고 있다.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간

기사 이미지 보기
그동안 가족 단위 쇼핑의 주인공은 주부였다. 그러나 스타필드는 가족 모두를 위한 공간을 마련했다. 이날 스타필드를 찾은 소비자들이 큰 관심을 보인 곳도 체험공간이다. 3층에 1700㎡ 규모인 장난감 전문 매장 토이킹덤은 ‘어린이들의 놀이터’로 꾸며졌다. 아빠를 위한 체험공간은 1층에 들어선 가전 전문매장 일렉트로마트다. 이곳에서는 일렉트로맨이 등장하는 만화책을 나눠주고 있었고, 내부에는 수많은 가전 브랜드를 체험하려는 남성들로 북적거렸다. 자동차 체험매장도 아빠들의 발걸음을 멈춰 세웠다. 현대자동차는 제네시스 스튜디오에서 EQ900 리무진과 출시 예정인 G80 스포츠 모델 등을 전시했다. 독일 BMW는 아시아 최초로 BMW 미니 시티 라운지를 열었다. 테슬라 매장은 오는 11월 문을 연다.

백화점도 체험형으로 구성했다. 화장품과 명품이 주로 입점하는 1층에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개방형 쿠킹 스튜디오와 도자기 공방을 넣었다. 주말 정식 개점 이후 다시 방문하겠다는 김영희 씨(38)는 “남편과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곳이 많아 마음 편히 쇼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암벽등반, 자유낙하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스포츠몬스터는 젊은이들을 위한 공간이다.

◆유통의 게임체인저 될까

정 부회장은 “신세계의 모든 유통 노하우를 이곳에 쏟아부었다”고 했다. 투자금액만 1조원에 달한다. 서울 여의도 IFC몰을 개발한 미국 회사 터브먼도 함께 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스타필드하남은 개점 1년 만에 8200억원의 매출을 올리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향후 3년 내 복합쇼핑몰 사업 누적 매출 5조원 달성을 목표로 삼았다. 하남은 시작일 뿐이다. 전국에 스타필드를 내고 유통의 판을 바꾸겠다는 게 정 부회장의 구상이다. 신세계는 고양 삼송, 청라, 안성, 부천, 대전 등에 이미 부지를 확보했다. 유통업계의 큰 흐름이 된 복합쇼핑몰 전쟁에 불을 붙인 스타필드하남은 9일 정식 개장한다.

하남=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1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9% KG ETS +0.13%
에이블씨엔... -1.02% 신라젠 -1.48%
두산엔진 +3.73% 상보 +2.31%
SK디앤디 -1.71% 인트론바이... 0.00%
SK가스 +2.27% 에스엔유 -3.7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95%
엔씨소프트 +1.89%
아모레퍼시... -1.28%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50%
비아트론 0.00%
코텍 +0.36%
대화제약 +2.07%
코미팜 +6.7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