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영란법 시행 전 막차? 백화점 추석 선물 매출 고공행진

입력 2016-09-05 17:46:49 | 수정 2016-09-06 06:33:00 | 지면정보 2016-09-06 A1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작년보다 10~20% 증가
실속·고급형 다 잘 팔려
"선물 부담" 반품도 늘어
유통업체의 올해 추석 선물 매출이 작년보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백화점 매출 증가율은 10~20%대로 대형마트의 두 배에 달했다. 오는 28일부터 시행되는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때문에 고가 선물을 주고받는 관행이 줄어 백화점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예상과는 다른 결과다.

기사 이미지 보기

롯데백화점은 지난달 팔린 추석 선물 매출이 작년 추석 전 같은 기간보다 22.2% 늘었다고 5일 밝혔다. 올 들어 8월까지 롯데백화점 전체 매출 증가율(5.1%)의 네 배가 넘는다. 현대백화점도 올 들어 8월까지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4.6% 늘었지만 지난달 추석 선물 매출은 11.1%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에선 올해 추석 선물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9.6% 더 많이 팔려 올해 1~7월 전체 매출 증가율(6.6%)을 웃돌았다. 갤러리아백화점의 추석 선물 매출 증가율은 26%로 올 들어 8월까지 전체 매출 증가율(6%)의 네 배가 넘었다.

대형마트도 추석 선물로 재미를 봤다. 이마트가 지난 7월25일부터 8월 말까지 시행한 추석 선물 예약판매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6% 늘었다.

고가와 저가 선물 구분 없이 모두 잘 팔렸다. 작년 같은 기간 대비 이마트에서 5만원 이상 선물은 16.5%, 5만원 미만 선물은 7.6% 증가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통조림이나 견과류뿐 아니라 고가의 백화점 한우와 굴비도 잘 나갔다. 롯데백화점의 한우 선물 매출은 작년보다 20.8% 늘었고, 굴비 선물 판매도 36.8% 증가했다.

남기대 롯데백화점 식품부문장은 “올해 추석엔 선물 종류를 다양하게 늘려 실속형과 프리미엄 선물이 골고루 잘 팔렸다”며 “소비자가 이번 추석까지는 예년과 비슷한 금액대로 선물을 고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영란법 시행을 앞두고 선물을 부담스러워하는 사람이 늘면서 예년보다 추석 선물 반송은 늘고 있다. 지난달 현대로지스틱스의 택배 물량 중 반송 건수는 1년 전보다 10% 증가했다.

특히 보는 눈이 많은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돌려보내는 선물이 많다는 게 택배업계의 전언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국회의원 사이에 선물을 거절하는 분위기가 확산돼 작년 추석에 비해 의원회관으로 들어가는 선물 물량이 절반에도 못 미친다”고 말했다.

유통업체는 반송되는 선물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올해 추석 선물세트를 구성할 때 어패류나 생선 대신 유통기한이 긴 가공식품 비중을 늘렸다. 인삼, 꿀, 한차 등 건강관련 상품이 대표적이다.

정인설/고은빛 기자 surisuri@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