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로다 "마이너스 금리, 더 내릴 수 있다"

입력 2016-09-05 19:16:42 | 수정 2016-09-06 05:17:03 | 지면정보 2016-09-06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양적완화 추가 확대도 언급
기사 이미지 보기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사진)가 5일 “마이너스 금리 추가 인하도, ‘양’의 확대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시장 일각에서 제기되는 양적완화 한계론을 정면으로 반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구로다 총재는 이날 도쿄에서 열린 한 강연에서 오는 20~21일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하기로 한 양적완화의 총괄적 검증에 대해 “어디까지나 물가안정 목표(물가상승률 2% 달성)를 조기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며 “시장 일부에서 얘기하는 것처럼 양적완화를 축소하는 방향의 논의는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이어 “2% 목표를 가능한 한 조기 실현한다는 의지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7월 금융정책결정회의 때 구로다 총재가 양적완화를 전체적으로 점검할 것이라고 하면서 시장에서는 추가 완화가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시중은행이 보유한 국채 물량이 한계 수준까지 줄고 있어 더 이상 일본은행에 국채를 팔기 힘들어지는 데다 국채시장 유동성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마이너스 금리 추가 인하도 금융회사 수익성 악화 등 부작용을 감안하면 부담이 크다는 지적이다.

구로다 총재는 이날 “(마이너스 금리 도입이) 기업과 가계의 자금조달 비용 감소로 연결되고 있다”면서도 “금융회사 수익을 감안해 금융 중개 기능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구로다 총재는 추가 양적완화 방안과 관련해 “양, 질, 금리 등 세 가지 차원에서 어느 것이나 확대할 수 있다”며 “다른 아이디어도 논의의 장에서 제외하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27일 미국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연례 심포지엄에서도 “세 가지 차원의 각 측면에서 추가 통화완화 여지가 충분하다는 건 의심할 바가 없다”고 말했다.

현재 일본 경제상황과 물가에 대해선 “크게 개선돼 디플레이션 논의는 없는 상황”이라며 “(대규모 완화가) 일본 경제 호전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은 틀림없다”고 자신했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5.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엠지메드 +7.56%
SK디앤디 -0.48% 코미팜 +1.52%
SK가스 +0.41% 셀트리온 0.00%
현대제철 +0.68% 와이디온라... 0.00%
미래에셋대... -0.61% 카카오 +1.1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8%
SK -2.14%
GS건설 -1.54%
LG유플러스 +0.32%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0.62%
솔브레인 -2.43%
SK머티리얼... -0.21%
유진기업 +1.25%
에스에프에... +1.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2.87%
삼성생명 +0.40%
SK하이닉스 +2.33%
롯데쇼핑 +2.03%
삼성SDI +1.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9.54%
셀트리온 0.00%
씨젠 +0.38%
제넥신 +3.39%
에스엠 +0.3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