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우조선 비리' 연루 이창하, 176억 횡령·배임 혐의 부인

입력 2016-09-05 18:35:33 | 수정 2016-09-06 03:21:47 | 지면정보 2016-09-06 A2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우조선 비리’에 연루돼 구속기소된 건축가 이창하 디에스온 대표가 첫 재판에서 176억원대의 횡령·배임 혐의를 부인했다.

이 대표의 변호인은 5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심담) 심리로 열린 첫 공판준비 절차에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부채 비율이 높아 디에스온이 건물을 대신 매입하고 임대했을 뿐 배임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75.4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엔지켐생명... -14.94%
대우부품 -0.34% 이엠텍 +0.48%
카프로 +5.80% 툴젠 -0.69%
SK하이닉스 -0.21% 에스엔유 -1.75%
삼성전자 -1.27% 코미코 -8.8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2.33%
LG전자 +3.47%
현대차 -1.76%
SK하이닉스 0.00%
KB금융 +1.6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22%
컴투스 +2.48%
안랩 +5.65%
웹젠 -0.86%
아모텍 +2.1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