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몽구 회장, 미국 시장 점검 나서…"고급차·친환경차·SUV 역량 강화하라"

입력 2016-09-05 13:46:33 | 수정 2016-09-05 15:21:4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이 미국 자동차 시장 현황과 판매 전략을 점검하기 위해 5일 출국했다.

정 회장은 지난달 초 러시아·유럽 출장을 다녀온 지 한달만에 다시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을 방문한다. 그는 판매 현황을 점검하고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 공략을 주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로스앤젤레스(LA)에 위치한 미국판매법인 업무보고 석상에서 현지 시장 성장률을 상회하며 선전하고 있는 임직원들을 치하하고 격려한다.

올해 1~8월 현대·기아차는 미국에서 96만4000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2.5% 성장한 수치다. 전체 시장 성장률 0.5%보다 2.0%포인트 높다. 시장점유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포인트 상승한 8.3%를 기록 중이다.

미국 시장은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8%에 달하는 단일국가로는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주요 시장이다.

특히 상반기 고성장을 보이던 유럽 자동차 시장이 하반기부터 정체로 전환되고 러시아, 브라질 등 신흥 시장이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 속에서 현대·기아차는 미국에서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하는 것이 지속성장의 열쇠라고 판단하고 있다.

정 회장은 미국 시장에서 성장세 확대 유지를 위해 고급차, 친환경차, SUV 시장에서의 역량 강화를 주문한다.

그는 "친환경차 기술력을 더욱 강화해 미래 친환경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고 지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최근 미국 시장은 SUV의 수요 확대가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며 "시장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언급할 예정이다.

정 회장은 미국 시장 점검을 마친 뒤 멕시코 누에보 네온주(州)로 이동해 기아차 멕시코 공장 준공식 행사를 주관할 예정이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은 2014년 10월 착공에 들어가 1년7개월여 만인 올해 5월 양산을 시작했다. 멕시코 공장은 관세율이 높은 남미지역 공략에 유리할 뿐 아니라 북미자유무역협정에 가입돼 있어 북미시장 진출에도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