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몽구 회장, 미국 시장 점검 나서…"고급차·친환경차·SUV 역량 강화하라"

입력 2016-09-05 13:46:33 | 수정 2016-09-05 15:21:4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이 미국 자동차 시장 현황과 판매 전략을 점검하기 위해 5일 출국했다.

정 회장은 지난달 초 러시아·유럽 출장을 다녀온 지 한달만에 다시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을 방문한다. 그는 판매 현황을 점검하고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 공략을 주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로스앤젤레스(LA)에 위치한 미국판매법인 업무보고 석상에서 현지 시장 성장률을 상회하며 선전하고 있는 임직원들을 치하하고 격려한다.

올해 1~8월 현대·기아차는 미국에서 96만4000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2.5% 성장한 수치다. 전체 시장 성장률 0.5%보다 2.0%포인트 높다. 시장점유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포인트 상승한 8.3%를 기록 중이다.

미국 시장은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8%에 달하는 단일국가로는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주요 시장이다.

특히 상반기 고성장을 보이던 유럽 자동차 시장이 하반기부터 정체로 전환되고 러시아, 브라질 등 신흥 시장이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 속에서 현대·기아차는 미국에서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하는 것이 지속성장의 열쇠라고 판단하고 있다.

정 회장은 미국 시장에서 성장세 확대 유지를 위해 고급차, 친환경차, SUV 시장에서의 역량 강화를 주문한다.

그는 "친환경차 기술력을 더욱 강화해 미래 친환경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고 지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최근 미국 시장은 SUV의 수요 확대가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며 "시장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언급할 예정이다.

정 회장은 미국 시장 점검을 마친 뒤 멕시코 누에보 네온주(州)로 이동해 기아차 멕시코 공장 준공식 행사를 주관할 예정이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은 2014년 10월 착공에 들어가 1년7개월여 만인 올해 5월 양산을 시작했다. 멕시코 공장은 관세율이 높은 남미지역 공략에 유리할 뿐 아니라 북미자유무역협정에 가입돼 있어 북미시장 진출에도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17.3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85% 툴젠 -2.55%
SK디앤디 +2.61% 골프존 +8.27%
SK가스 +2.50% 일경산업개... -7.32%
SK하이닉스 +1.27% 코오롱생명... +0.25%
대한항공 +3.30% 파라다이스 +0.6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30%
넷마블게임... +1.05%
삼성바이오... +2.04%
아모레G +0.33%
LG화학 +0.1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씨티엘 -0.68%
셀트리온 +1.60%
모두투어 0.00%
GS홈쇼핑 -1.02%
파라다이스 +0.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대우건설 -6.28%
NAVER +1.19%
SK케미칼 +6.85%
대한항공 +3.30%
오리온 +0.8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2.99%
쇼박스 +6.69%
카카오 +0.51%
씨젠 +4.86%
원익홀딩스 +2.2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