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비자원 "간장 나트륨 함량 차이 최대 두 배"

입력 2016-09-04 18:27:58 | 수정 2016-09-04 22:03:02 | 지면정보 2016-09-05 A1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시중에서 판매되는 간장 제품의 나트륨 함량이 제품 종류에 따라 두 배 가까이 차이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9개 제조사 16개 간장을 조사한 결과를 4일 발표했다. 16개 제품 중 100mL당 나트륨 함량이 가장 낮은 제품은 샘표식품의 ‘저염간장 미네랄플러스’로 4417㎎이었고 가장 높은 제품은 같은 회사의 ‘맑은 조선간장’으로 8791㎎이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1.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컴투스 +1.30%
SK디앤디 -0.13% 엠벤처투자 -0.87%
SK가스 +1.93% 넥스트바이... -2.30%
삼성전자 +1.00% 툴젠 +0.48%
SK하이닉스 +1.52% 어보브반도... -0.1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2.14%
POSCO +1.25%
삼성엔지니... +2.06%
삼성증권 -0.15%
삼성SDI +1.5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47%
셀트리온 0.00%
고영 -2.13%
서울반도체 -1.47%
인터파크홀... +0.6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5.11%
현대미포조... +7.04%
SK하이닉스 +1.52%
SK텔레콤 -0.22%
롯데케미칼 -0.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01%
솔브레인 +2.45%
파라다이스 +1.31%
웹젠 +4.04%
이오테크닉... -1.3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