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휴가 후 남은 외화, 통장에 넣어두세요

입력 2016-09-04 13:56:04 | 수정 2016-09-04 13:56:04 | 지면정보 2016-09-05 B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KB국민은행 스타테이블
기사 이미지 보기

코스피가 상승세를 그려도 내가 갖고 있는 투자상품 수익률은 부진해서 답답한 적이 있을 것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삼성전자 등 대형주가 코스피 상승세를 이끌고 있지만 내가 가입한 펀드가 투자한 주식은 오르지 않아서다.

국내 투자자는 대부분 코스피에 상장된 주식에 투자하거나 이 주식을 편입한 펀드에 투자한다. 투자자는 저금리저성장 시대에서 안전자산보다 투자자산 비중을 늘리려는 경향이 있다. 이때 유념해야 할 게 있다. 투자 리스크를 낮추는 자산 배분을 먼저 해야 한다는 점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어떻게 리스크를 낮출 수 있을까. 일단 통화 분산이 필요하다. 내가 갖고 있는 금융자산을 원화뿐 아니라 미국 달러화 등으로 채워야 한다는 얘기다. 달러는 국내 주가나 부동산 가격과 역의 상관관계를 나타낸다. 국내 주가가 급락할 때 달러화 자산의 가치는 올라가는 등 반대로 움직인다는 의미다. 원화와 달러화를 적절하게 배분해 투자하면 리스크를 낮추면서 투자 쏠림까지 막을 수 있다.

자신의 금융자산 중 원화로 투자되는 비중과 원화 이외 통화로 투자되는 비중을 파악해보자. 단일 통화로 투자하는 비중이 높다면 적절하게 분산해야 한다. 장기간 코스피가 박스권을 형성하고 있는 데다 세계 시장에서 코스피가 차지하는 비중은 2% 이하에 불과하다. 이런 점 때문에 달러화로 투자하는 해외 펀드를 선택하는 투자자도 많아지는 추세다.

달러화로 투자하는 펀드는 가입할 때 환율보다 환매할 때 환율이 높으면 펀드 투자수익과 별도로 환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금융자산의 10~20% 정도를 달러화 자산으로 채운다면 리스크를 낮추고 분산투자 효과도 보는 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통화 분산 상품으로는 달러화로 투자하는 펀드 외에 달러화로 투자하는 방카슈랑스(은행에서 판매하는 보험), 달러 정기예금 등이 있다.

사실 통화 분산이 유리하다는 걸 알면서도 실천하기는 어렵다. 일단 가까운 금융회사 영업점을 방문해 외화 통장을 개설해보자. 큰 돈이 없어도 외화 통장은 누구나 개설할 수 있다. 해외 여행 후 남은 달러화 등을 넣어두면 된다. 금액이 많더라도 당장 쓸 돈이 아니라면 달러 정기 예금을 활용하면 좋다. 장롱 속에 달러화를 쌓아두면 이자가 없지만 달러 정기예금을 활용하면 이자를 기대할 수 있다. 통화 분산 상품을 활용하는 방법은 어렵지 않다. 조금만 발품을 팔면 리스크를 낮추면서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재구성할 수 있다.

신동일 < 국민은행 도곡스타PB센터 부센터장 >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