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Cover Story] 비바람 견디는 들풀처럼…쑥쑥 클 중소형주 찾아라

입력 2016-09-04 14:44:36 | 수정 2016-09-04 14:44:47 | 지면정보 2016-09-05 B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일러스트=추덕영 기자 choo@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일러스트=추덕영 기자 choo@hankyung.com


중소형주가 끝이 보이지 않는 부진의 늪에 빠졌다. 지난 8월 코스닥지수는 6.08% 하락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가 0.92% 오른 점을 감안하면 중소형주 비중이 높은 코스닥시장의 부진은 더욱 두드러진다. 특히 지난달 19일 120일 이동평균선이 무너진 뒤 하락폭이 가팔라져 ‘코스닥 700 시대’ 회복은 꿈도 꾸기 힘든 분위기다. 부진은 정보기술(IT), 바이오·헬스케어, 소비재 등 업종을 가리지 않고 광범위하게 이어지고 있다.

이처럼 중소형주가 ‘총체적 난국’에 빠진 모양이지만 전망마저 암울하기만 한 것은 아니다. 김영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 12개월 선행 주당순이익(EPS)이 연초 대비 10.5% 높아지는 동안 코스닥 EPS는 0.2% 상승하는 데 그치는 등 상대적 실적 부진이 중소형주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하지만 삼성전자 등 대형주 실적 개선의 영향을 크게 받는 IT부문을 중심으로 중소형주 실적 개선의 온기가 퍼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중소형주 부진의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갈 길을 묵묵히 가는 종목에 증권가의 눈길이 옮겨가고 있다. 어려운 때라도 적잖은 수익률을 보이는 알짜 중소형주는 언제나 있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최현재 유안타증권 스몰캡팀장은 “최근 4년간 연평균 매출 성장률이 26.1% 달한 교육업체 씨엠에스에듀는 수험생들의 이과 선호 현상과 콘텐츠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장 지배력을 확대하고 있다”며 “사교육업체 평균 대비 저평가된 점도 매력”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TV 와우넷 전문가들이 주목한 점도 비슷했다. 조민규 파트너는 “국내 염료 수출 1위 기업인 경인양행은 지난해 반도체, LCD 등 최첨단 제품의 생산공정에 쓰이는 염료형 컬러필터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며 “올 상반기부터 염료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실적도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