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누구도 총대 안 메는 한진해운발 '물류참사'

입력 2016-09-02 18:06:14 | 수정 2016-09-03 01:11:58 | 지면정보 2016-09-03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플랜B 없이 덜컥 법정관리…부랴부랴 뒷북 대책

'물류 대혼란'에도 속수무책
기사 이미지 보기
한진해운발(發) 물류대란이 세계로 확산하면서 이번 사태는 정부의 무책임과 무능이 빚은 ‘예고된 참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국내 1위, 세계 7위 컨테이너선사가 무너지는데도 정부에서 누구도 책임 있게 나서지 않았을 뿐 아니라 물류대란이 터지자 부랴부랴 ‘뒷북 대책’을 내놓고 있어서다.

2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한국을 비롯해 미국 유럽 중국 일본 인도 등 세계 주요국 항만에서 한진해운 선박의 압류, 입항 거부, 하역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이날 현재 한진해운 컨테이너선 98척 중 41척이 운항을 멈췄다. 한국~미주 항로 운임은 순식간에 50%나 뛰었다. 수출 기업들은 대체 선박을 구하지 못해 발을 구르고 있다.

미국 유통기업도 대혼란에 빠졌다. 월마트, 타깃, 베스트바이 등이 속한 미국 소매산업지도자연합은 한진해운 법정관리로 10~11월 쇼핑시즌을 앞두고 중국 등에서 제품을 수입하는 데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며 미 상무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진해운은 북미 항로에서 컨테이너선 시장점유율이 7.8%로 세계 5위다. 세계 90여개 항만을 74개 노선으로 연결하고 있다. 정부는 확실한 대책도 없이 한진해운을 법정관리로 내몰았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감독기관인 금융위원회는 ‘금융 논리’만 반복하며 자금 지원을 꺼렸다. 해운산업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는 한진해운을 살리기 위해 이렇다 할 노력을 하지 않았다. 부처 간 현안을 조정하는 기획재정부와 청와대의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

정부가 지난해 7월 5조원대 부실이 발견된 대우조선해양에 신속하게 4조2000억원 지원을 결정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한진해운을 지원했다가 ‘청문회에 설 수도 있다’는 관료들의 ‘몸 사리기’와 수출입 물류를 뒷받침하는 기간산업이란 특성을 간과한 결정들이 지금의 한진해운 참사를 불렀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