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런던 외환시장 위상, 예전만 못하네

입력 2016-09-02 18:00:56 | 수정 2016-09-02 22:23:36 | 지면정보 2016-09-03 A1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 위안화 부상으로 거래량 급감

줄어든 점유율 아시아로 이동
세계 외환시장에서 선두를 지키고 있는 영국 런던의 지위가 흔들리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위안화 거래가 늘면서 아시아지역 외환시장이 떠오른 데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파로 금융 중심지로서의 매력이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런던이 글로벌 외환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41%였지만 올해 37.1%로 줄었다. 10여년 만에 처음으로 점유율이 하락했다. 반면 아시아 주요 외환시장인 일본 도쿄, 홍콩, 싱가포르가 차지하는 비중은 같은 기간 총 15%에서 21%로 늘었다. 두 번째로 많은 외환 거래가 이뤄지는 미국 뉴욕은 19%로 소폭 증가했다.

FT는 중국 위안화 거래가 외환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면서 런던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런던 시장에서 주로 거래되는 유로, 엔, 호주달러, 스위스프랑의 거래량이 줄어든 탓이다. 특히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채무위기를 겪으면서 유로화는 2010년 전체 거래의 39%를 차지했지만 올해 31%까지 감소했다. 같은 기간 위안화는 0.9%에서 4%로 늘었다.

글로벌 외환거래량 자체가 줄어드는 것도 런던을 옥죄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BIS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세계 외환거래량은 하루평균 5조1000억달러로 2013년 5조4000억달러를 밑돌았다.

전망도 밝지 않다. 지난 6월 브렉시트 결정으로 유로화 거래 중심지가 다른 지역으로 옮겨갈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유로화 표시 거래가 런던이 아니라 다른 유로존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미 프랑스 파리, 독일 프랑크푸르트 등이 런던을 대신할 유럽 금융 허브가 되기 위해 기회를 엿보고 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썬코어 -11.87%
SK가스 -2.67% 엔지켐생명... -2.28%
더존비즈온 +0.92% 위즈코프 +29.83%
SK디앤디 -3.08% 툴젠 0.00%
KB금융 -1.43% 메이슨캐피... +6.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35%
엔씨소프트 -0.32%
아모레퍼시... -1.25%
롯데쇼핑 -1.10%
POSCO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5.31%
홈캐스트 -4.70%
SK머티리얼... -1.21%
안랩 -1.66%
셀루메드 -4.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36%
삼성전기 +2.46%
한화케미칼 0.00%
LG디스플레... +1.40%
대한항공 +1.4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모두투어 +4.46%
휴젤 -3.50%
AP시스템 +3.14%
파라다이스 +2.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