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전자, 갤노트7 전량 신제품으로 교환 결정…배터리 셀 자체 결함

입력 2016-09-02 17:03:40 | 수정 2016-09-02 17:05: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성전자는 폭발 논란이 커진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을 전량 신제품으로 교환해주기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폭발한 단말기를 회수해 조사한 결과 폭발의 원인은 배터리 셀의 분량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당초 불량 배터리의 글로벌 리콜이 예상됐지만 신제품 교환이라는 다소 파격적인 대안을 내놨다.

지난 1일 기준으로 갤럭시노트7 폭발과 관련해 국내외 총 35건이 서비스센터를 통해 접수됐다. 이는 100만대 중 24대가 불량인 수준이라고 삼성전자 측은 설명했다.

갤럭시노트7 소유자는 구입시기와 상관없이 신제품으로 교환받을 수 있다. 자제수급과 제품 준비엔 약 2주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별 교환 가능 시기는 국가에서 사용 중인 특정 부품 수급 상황을 고려해 별도로 공지할 예정이다.

구매자들은 제품이 준비되기 전 서비스센터에 방문하면 이상 여부 점검과 조치를 받을 수 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1.5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03% 에스엠 -3.77%
SK디앤디 +0.13% 루트로닉 +0.17%
SK가스 +1.45% 한일단조 0.00%
OCI -0.23% 빅솔론 -0.41%
KB금융 +2.62% 이수앱지스 +0.1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61%
POSCO +1.61%
삼성엔지니... +2.06%
삼성증권 +0.30%
삼성SDI +1.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70%
셀트리온 -0.10%
고영 -1.74%
서울반도체 -0.59%
인터파크홀...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