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우디 사상 첫 달러국채, 발행 전부터 '들썩'

입력 2016-09-01 19:16:37 | 수정 2016-09-02 04:22:12 | 지면정보 2016-09-02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르면 다음달 초 150억달러(약 16조8000억원)어치에 이르는 달러표시 국채를 발행한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일 보도했다. 사상 첫 해외 국채 발행이다.

이 국채를 사려는 사람들이 벌써 긴 줄을 섰다. 초저금리 환경 탓에 선진국 대신 신흥국 자산에 투자하려는 수요가 갈수록 늘고 있다. 신흥국 사우디(S&P 기준 신용등급 A-) 국채는 매력적인 투자 대상이다. 계획대로 한 번에 150억달러어치를 찍으면 신흥국 채권 발행 역사상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사우디 경제·사회개혁을 주도하고 있는 ‘실세’ 무함마드 빈살만 부왕세자(31)가 오는 4~5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첫 국채발행 설명회를 연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8.9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7% 툴젠 -2.08%
대한항공 +0.93% 바디텍메드 0.00%
SK디앤디 -0.97% 녹십자랩셀 +10.40%
더존비즈온 +0.47% 코나아이 +0.95%
SK가스 +3.69% 인콘 +4.7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76%
OCI 0.00%
한화케미칼 -0.72%
LG디스플레... -0.16%
금호석유 -3.4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0.69%
이오테크닉... +0.95%
원익IPS -1.24%
로엔 +0.27%
클리오 +1.3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