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렉시 톰슨 , 한·미 거포 대결 '판정승'

입력 2016-09-01 18:25:47 | 수정 2016-09-02 00:37:09 | 지면정보 2016-09-02 A3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화금융클래식 1R 선두
박성현은 공동 35위 그쳐
기사 이미지 보기
렉시 톰슨(21·미국·왼쪽)이 한·미 ‘거포’ 대결에서 박성현(23·넵스·오른쪽)을 압도했다. 1일 개막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한화금융클래식(총상금 12억원, 우승상금 3억원) 1라운드에서다. 톰슨과 박성현은 각각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와 KLPGA를 상징하는 장타자들이다.

톰슨은 이날 충남 태안의 골든베이CC(파72·6546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몰아쳐 5언더파 67타를 쳤다. 2위 김지현(25·롯데)에게 1타 앞선 단독 1위다.

톰슨은 초속 4m 안팎의 강풍이 부는 악조건 속에서도 국내 대회 2승을 위한 첫 단추를 잘 끼웠다. 그는 지난해 10월 국내에서 열린 LPGA 투어 KEB하나은행챔피언십을 제패했다.

톰슨은 장타보다 코스 전략에서 한 수 앞섰다. 박성현과의 장타 대결은 그다지 의식하지 않은 듯했다. 박성현이 대다수 티샷에서 드라이버를 잡은 반면 그는 3번 우드와 아이언을 자주 잡았다. 아이언 샷도 날카로운 편은 아니었지만 퍼트감이 폭발하며 타수를 안정적으로 줄였다. 5개의 버디가 모두 3~5m짜리 중거리 내리막 퍼트에서 나왔다.

톰슨은 “강한 바람을 고려해 정확하게 치려고 했다”며 “퍼트감이 좋아 만족스런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반면 톰슨과 함께 티오프를 한 박성현은 버디 3개를 뽑아냈지만 보기 3개, 더블보기 1개를 내줘 2오버파를 쳤다. 공동 35위의 밋밋한 성적이다. 전반에는 이븐파를 잘 지켜오며 톰슨과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하지만 후반 네 번째홀(파5) 티샷이 OB(아웃 오브 바운즈)가 나며 뒤처지기 시작했다. 톰슨과는 첫날부터 7타 차가 났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8.4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3% 썬코어 -6.36%
SK디앤디 0.00% 엔지켐생명... -0.46%
SK가스 -0.45% 에스엔유 +6.60%
삼성전자 -0.58% YTN -1.04%
현대산업 +2.66% 퓨쳐켐 +2.0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00%
팬오션 -1.73%
KT&G +1.44%
POSCO -0.59%
두산밥캣 +3.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6.03%
대화제약 -3.14%
이오테크닉... +3.10%
뉴트리바이... +3.43%
아프리카TV -4.3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