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17년 예산안] 문화 예산 첫 '7조원 시대' 열린다

입력 2016-08-30 19:27:01 | 수정 2016-08-31 06:03:31 | 지면정보 2016-08-31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명품 관광코스 개발 240억 편성
기사 이미지 보기
내년도 문화·체육·관광부문 예산은 7조847억원으로 사상 처음 7조원을 넘어선다. 올해보다 6.9% 증가한다. 주요 12개 분야 예산 중에서 일반·지방행정(7.4%)에 이어 증가율이 두 번째로 높다.

세부 항목별로는 문화예술 분야 예산이 2조8282억원으로 올해보다 7.5% 늘어난다. 가상현실콘텐츠사업을 육성하기 위해 관련 예산을 192억원 신규 편성했고, 게임산업 육성에도 올해보다 200억원 이상 많은 633억원을 배정했다.

관광 분야에선 전국 10개 권역의 명품 관광코스를 개발하기 위해 240억원의 예산을 신규 편성한 것이 눈에 띈다. 관광 분야 창업을 위한 마이크로벤처펀드(50억원)와 크라우드펀드 유치를 위한 컨설팅 비용(15억원) 등도 내년 예산에 새롭게 포함했다.

체육 분야 예산은 1조4984억원으로 올해(1조5386억원)보다 줄어든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