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취임 60일 만에 마약 용의자 2000여 명 사살

입력 2016-08-29 14:26:54 | 수정 2016-08-29 14:26: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취임 이후 60여 일간 마약 용의자 2000여 명이 사살된 '마약과의 전쟁' 1차전에서 승리했다고 자평하며 2차 소탕전에 나선다.

마틴 안다나르 대통령 공보실장은 28일 국영 dzRB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1단계 마약척결 운동이 성공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 3∼6개월 내 마약 근절을 약속했는데 70∼80%는 소탕될 것" 이라며 "이제 마약과의 전쟁 2단계에 들어갈 때로 대통령이 조만간 구체적 계획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지난 6월 말 취임한 이후 지금까지 마약 용의자 2000여명이 경찰이나 자경단 등의 총에 맞아 죽었고 70만 명 이상이 경찰에 자수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마약 매매 연루 의혹이 있는 판사와 군인, 경찰관, 정치인 등 160여 명의 명단을 공개하며 자진 사퇴와 자수를 압박했다.

특히 마약 용의자 '묻지 마 사살'에 대한 상원 청문회를 이끈 레일라 데 리마 여성 상원의원이 유부남인 운전기사와 불륜을 저지른 것은 물론 거물 마약상들의 돈을 받았다고 주장해 진위 공방이 벌어지는 가운데 두테르테의 공세는 한층 강화되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2단계로 마약 용의자 단속을 지속하면서 정부와 정계, 사법부 등에 있는 마약상 결탁세력을 뿌리 뽑고 마약중독자 재활에 중점을 둘 것으로 전망된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29일 '국가 영웅의 날' 기념식에서 거물 마약상의 뒤를 봐주는 경찰관을 잡는 데 현상금 200만 페소(4840만 원)를 내걸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그는 "마약 조직을 보호하는 경찰관의 목에 현상금을 걸겠다"며 "마약과의 전쟁에서 감속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널드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경찰관들에게 "범죄자가 죽어야지 우리가 죽어서는 안 된다" 며 "인권은 나중에 걱정하고 저항하는 범죄자를 사살하라"고 주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7.3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2% 코오롱생명... +1.56%
SK디앤디 -0.64% 툴젠 +2.18%
SK가스 0.00% 모베이스 +0.98%
SK하이닉스 +2.15% 푸른기술 0.00%
삼성전자 +1.23% 디에스티로... -5.3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18%
SK -1.78%
GS건설 -2.00%
LG유플러스 0.00%
만도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24%
솔브레인 -3.14%
SK머티리얼... -0.37%
유진기업 +1.41%
에스에프에... +0.9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3.43%
현대중공업 +3.48%
삼성화재 +2.65%
대림산업 +5.18%
POSCO +2.6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씨젠 +2.57%
원익머트리... -1.13%
덕산네오룩... +2.50%
쇼박스 -1.41%
성우하이텍 +2.6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