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건강한 인생] 비만, 13종류 암 발생 위험 높인다

입력 2016-08-29 16:49:07 | 수정 2016-08-29 16:49:07 | 지면정보 2016-08-30 B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WHO 국제암연구소 발표
비만이 대장암, 유방암뿐 아니라 중년층의 위암과 간암 췌장암 위험을 높인다는 국제암연구소 발표가 나왔다. 기존에 발표된 5개 암을 포함하면 비만이 13종류의 암 위험을 높인다는 의미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올해 발간한 암 예방 핸드북에 비만이 위암, 간암, 담낭암, 췌장암, 난소암, 갑상샘암, 수막종, 다발성 골수종 등 8개 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내용을 넣고 그 요약 내용을 국제학술지(NEJM)에 지난 26일 발표했다.

IARC는 2002년 발간한 비만과 신체활동에 대한 암 예방 핸드북을 통해 비만이 대장 및 직장암, 식도암, 신장암, 폐경 후 여성 유방암, 자궁내막암 위험을 높인다고 보고했다. 비만은 체질량지수(BMI: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 기준 30㎏/㎡ 이상을 말한다. 올해 발간한 핸드북에서는 여기에 중년층에서 위암 등의 위험을 높인다고 실었다. 비만과 연관된 암이 총 13개로 늘었다.

IARC는 “25세 이하 시기에 비만이 이후 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또 “비만 인구가 늘면서 비만으로 인한 암 사망은 더욱 늘 것”이라고 예측했다.

IARC에 따르면 세계 성인 비만 인구는 6억4000만명으로, 1975년보다 6배 이상 증가했다. 소아청소년 비만 인구도 1억1000만명으로 1980년 이후 2배 정도 늘었다. 북미 유럽 중동 여성에게 발생하는 전체 암의 9%는 비만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7.6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90% 넥센테크 -0.25%
SK디앤디 +2.06% 엔지켐생명... -3.61%
지코 0.00% 구영테크 -0.64%
SK가스 +0.96% 카카오 -1.34%
삼성전자 -0.05% 광진윈텍 -2.6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66%
NAVER +1.38%
SK텔레콤 -0.43%
LG화학 +1.25%
POSCO -0.6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41%
휴젤 +0.25%
카카오 -1.01%
셀트리온 +0.20%
클리오 +2.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