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남역사거리 한국판 타임스스퀘어로…광고 자유표시구역 추진

입력 2016-08-29 08:40:35 | 수정 2016-08-29 08:40: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강남역 사거리 일대를 미국 타임스스퀘어, 영국 피카딜리 서커스와 같이 광고물을 자유롭게 설치할 수 있는 자유표시구역으로 만드는 계획이 추진된다.

서울 서초구는 지난달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강남역 사거리를 국내 광고자유표시구역 1호로 유치하기 위한 계획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달 통과된 개정안에는 편의점과 커피숍 등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벽면·창문 디지털광고에 타사광고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과 함께 광고물을 자유롭게 설치할 수 있는 자유표시구역 지정 방안도 담겨 있다.

서초구는 개정안 통과 전인 올해 6월 이미 광고물 자유표시구역 지정에 대한 자체 용역을 진행, 예술의 전당, 고속버스터미널, 서초대로 삼성사옥 인근, 강남대로 신논현역∼강남역 구간 등 4곳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벌였다.

유동인구, 경제성, 실현 가능성 등을 평가한 용역 결과 강남역 사거리가 최종 후보지로 낙점됐다.

서초구는 강남역 사거리를 중심으로 삼성사옥, GT타워 등 대형빌딩이 밀집한 서초대로 일대를 자유표시구역의 중심지로 설정할 계획이다.

강남대로 9호선 신논현 방면의 일부 구역(강남역∼지오다노 건물)도 포함시켜 중심지로부터 연속성을 살릴 계획이다.

강남역 사거리가 광고물 자유표시구역으로 지정되면 구는 유명 미디어 작가에 의뢰해 이 구역에 시민 참여형 랜드마크 상징조형물과 움직이는 키네틱 미디어아트 조형물 등을 설치할 방침이다.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새해맞이 카운트 다운, 재야의 종 행사, 빛의 거리 조성 등 다양한 문화 행사도 연다는 구상이다.

모터링 시스템을 구현해 무분별한 콘텐츠 노출을 막는다.

아울러 벤치, 쉼터, 휴지통, 공중화장실, 가판대, 자전거 보관대 등 모든 가로 시설물을 선진국 사례를 참고해 친환경적이면서 역동적인 예술품으로 정비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64.1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14% 엔지켐생명... -2.14%
녹십자 -1.34% 툴젠 -1.04%
SK디앤디 -0.48% 예스티 -4.08%
두산엔진 -1.67% 썬코어 -2.60%
SK가스 +0.45% 메이슨캐피... +11.6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대우조선해... 0.00%
한국전력 -0.45%
아모레퍼시... +2.23%
POSCO 0.00%
LG디스플레... -3.4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솔브레인 -2.81%
바이로메드 +0.26%
AP시스템 -3.99%
메디톡스 +4.78%
카카오 -1.5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14%
삼성화재 +2.24%
KB금융 +2.96%
현대차 +1.01%
SK이노베이... 0.0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2.90%
메디톡스 +4.78%
CJE&M 0.00%
티씨케이 +6.70%
GS홈쇼핑 +1.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