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두환 처남 이창석도 일당 400만원 '황제노역'

입력 2016-08-28 19:11:45 | 수정 2016-08-29 04:51:01 | 지면정보 2016-08-29 A2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 씨(51)가 벌금 미납으로 원주교도소에서 청소노역을 하는 가운데 처남인 이창석 씨(65)도 지난 11일부터 춘천교도소에서 일당 400만원짜리 ‘황제노역’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법무부와 교정본부에 따르면 전씨는 작업장에서 청소노역을, 이씨는 전열기구를 생산하는 노역을 하루 7~8시간 하고 있다. 전씨와 이씨는 각각 38억6000만원과 34억2950만원을 미납했고, 1일 환산 400만원으로 노역장에 유치됐다. 전씨는 약 2년8개월(965일), 이씨는 약 2년4개월(857일)간 노역장에서 지내야 한다. 노역은 평일에만 이뤄진다. 휴식이 보장되는 주말과 휴일, 법정 공휴일은 노역하지 않아도 노역일수에 포함돼 벌금이 탕감된다. 현행법상 노역일수는 최장 3년을 넘길 수 없다. 노역일당이 통상 10만원 수준인 일반 형사범은 3년 내내 노역해도 최대 탕감받을 수 있는 벌금은 1억950만원에 불과하다.

김인선 기자 inddo@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태광산업 -0.61% 원익큐브 -0.1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75%
현대차 -1.30%
삼성물산 +0.81%
POSCO +3.73%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지엔코 -9.84%
CJ E&M +10.80%
클리오 -0.62%
광림 -7.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