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격호, '롯데 2인자' 이인원 조문 안한다…"건강상 이유"

입력 2016-08-28 15:42:54 | 수정 2016-08-28 15:42:54
글자축소 글자확대
[ 오정민 기자 ] 롯데그룹의 창업자인 신격호 총괄회장이 2인자인 고(故) 이인원 정책본부장(부회장)의 빈소를 찾지 않기로 했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사진=한국경제 DB)기사 이미지 보기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사진=한국경제 DB)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세운 SDJ코퍼레이션의 관계자는 28일 "신 총괄회장의 건강이 좋지 않아 (이 부회장의) 조문 예정이 없다"고 말했다.

신 총괄회장의 건강이 악화됐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건강이) 나빠진 것은 아니지만, 상태를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조문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신 총괄회장의 장남인 신 전 부회장 역시 이 부회장을 조문하지 않을 방침이다.

앞서 신 총괄회장은 지난 26일 이 부회장의 비보를 접하고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1973년 호텔롯데에 입사 후 신 총괄회장의 복심으로 손꼽힌 인물이다.

신 총괄회장의 신임을 얻고 주요 요직을 거쳐 2011년 콘트롤타워 격인 정책본부 본부장에 올랐다. 롯데그룹에서 오너일가를 제외하고 순수 전문경영인으로 부회장 직함까지 단 것은 이 부회장이 처음이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지난해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차남인 신동빈 회장을 지지, 신 회장의 최측근으로 관계를 정리했다. 신 회장은 전날 오전 빈소를 찾아 눈물을 흘리며 비통해했다.

이 부회장은 검찰 출석 예정이던 지난 26일 오전 7시10분께 경기도 양평군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부회장이 롯데그룹 임직원과 가족에게 남긴 유서에는 "롯데그룹 비자금은 없다. 신동빈 회장은 훌륭한 사람이다"는 내용을 담았다는 게 사정당국의 전언이다. 경찰은 이날 부검 후 자살로 결론내렸다.

이 부회장의 장례는 롯데그룹장인 5일장으로 치른다. 발인은 오는 30일 오전 7시30분이며, 장지는 경기도 남양주 모란공원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72.7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2% 코미코 -17.31%
SK가스 -0.40% 툴젠 +0.14%
SK디앤디 +0.52% 모바일어플... 0.00%
삼성전자 -1.55% 엔지켐생명... -1.11%
현대중공업 +2.01% 브레인콘텐...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28%
LG전자 +4.05%
현대차 -2.94%
SK하이닉스 -0.41%
KB금융 +1.2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70%
컴투스 +2.05%
안랩 +13.65%
웹젠 -2.15%
아모텍 +0.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