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행의 향기] 세 번째 만난 발리…나에게 치유를 선물하다

입력 2016-08-28 15:55:38 | 수정 2016-08-28 15:56:44 | 지면정보 2016-08-29 E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발리의 숨겨진 매력

전통 배 타고 새벽 바다서 돌고래 투어
숲 속 '힐링로드' 끝엔 60m 폭포수가…

파도의 절규 같은 '악마의 눈물'…나도 모르게 얼어붙었다
발리 렘봉안 비치클럽 앤드 리조트의 수영장.기사 이미지 보기

발리 렘봉안 비치클럽 앤드 리조트의 수영장.


기사 이미지 보기
전 세계인들이 사랑하는 휴양지. 발리는 방문객에게 치유를 선사하는 작은 낙원이자 언제나 가고 싶은 마음속 고향이다. 발리를 처음 갔다면 남부 해변에서, 두 번째 방문이라면 우붓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다. 좀 더 새롭고 독특한 발리 여행을 원한다면 아직 관광객들의 손이 닿지 않은 곳으로 눈을 돌려보자. 유명 휴양지를 벗어나면 발리가 가진 원초적인 생명의 기운을 만날 수 있다.

돌고래가 가득한 로비나비치

방문할 때마다 새로운 것을 발견하고 느끼고 탐험하게 되는 발리는 자주 제주와 비교된다. 천혜의 자연환경과 독특한 섬 문화가 다른 듯 닮아 있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 전체 면적의 0.3%밖에 안 되는 작은 섬 발리가 매년 10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을 불러들이는 것도 제주와 비슷한 점이다. 발리는 한 번 가면 다시 찾고 싶은 마력을 가진 곳이다.

발리의 인기 지역은 대부분 남쪽에 모여 있다. 발리공항을 중심으로 남서부로 가면 스미냑, 레기안, 쿠타, 짐바란 비치가 이어지고, 남쪽 끝을 돌아 동쪽은 누사두아, 사누르 비치가 펼쳐진다. 대형 리조트와 호텔이 많아 발리 여행객의 십중팔구는 남쪽 해변에 머무르기 마련이다. 해변이 없는 발리의 중부 지역을 찾는 이들도 늘고 있다. 예술인의 마을로 알려져 있는 우붓(Ubud) 때문이다. 우붓에는 고급 리조트가 즐비해 많은 신혼여행객이 즐겨 찾는 명소가 됐다.

발리 북부에는 유명한 해변이 별로 없지만 발리 고유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곳이 많다. 북부 대표 해변으로 꼽히는 로비나비치(Lovina Beach)는 검은 모래가 덮인 곳으로 우붓에서 북쪽으로 약 75㎞ 떨어진 곳에 있다. 새벽에 돌고래 투어를 온 관광객들로 잠깐 붐빌 뿐 평소엔 요가, 정신 수양, 명상 등의 수련을 목적으로 한 장기 여행자들이 둥지를 틀고 있다. 12㎞ 길이의 해변은 작은 식당들과 현지인이 운영하는 소박한 리조트가 있다. 과연 이곳이 발리가 맞나 싶을 정도로 조용하고, 상업적인 색깔이 느껴지지 않는다.
돌고래 투어를 볼 수 있는 로비나비치.기사 이미지 보기

돌고래 투어를 볼 수 있는 로비나비치.


로비나비치의 인기 여행 상품인 돌고래 투어는 해 뜨기 전 시작된다. 신새벽 로비나비치에 가니 나무로 만든 전통배인 ‘쭈꿍’이 기다리고 있었다. 폭이 좁고 세로로 긴 배엔 선장을 포함해 서너 명 정도가 탈 수 있다. 바다엔 쭈꿍 20~30척이 새벽 빛 아래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었다. 바다로 나가자 관광객들이 선장에게 “돌고래를 볼 수 있을까요?”라고 물어본다. 꼭 볼 수 있다는 말에 이번에는 확률이 어느 정도냐고 되묻는다. 선장은 웃으면서 “마음 편히 가지세요. 90% 이상입니다”라고 말했다. 선장의 장담처럼 그날 관광객 모두는 바다 위로 솟구쳐 오르는 돌고래 떼를 볼 수 있었다. 돌고래 수백 마리가 헤엄치는 장관은 잊히지 않을 기억으로 오래 남을 만큼 대단했다.

한 걸음 더 깊이 들어가면 폭포와 호수가

로비나비치에서 차로 30분 가면 기깃폭포(Gitgit Waterfall)가 나타난다. 기깃폭포는 발리를 대표하는 유명한 폭포다. 좁은 길을 따라 해발 300m 지점에 있는 폭포까지 가는 작고 오붓한 길은 고즈넉하고 정답다. 열대수목이 하늘을 반쯤 가리고, 새 소리가 머리 위에 흩어지는 길은 말 그대로 힐링로드라고 부를 만하다. 길 양쪽으로 주민들이 차려놓은 작은 가판대가 늘어서 있다. 수공예 제품이나 솜씨 좋은 그림, 목각품, 다양한 기념품을 팔고 있었다. 바닐라빈, 샤프론 같은 천연 식재료도 놀랄 만큼 싸게 구할 수 있다. 폭포로 가는 중간 지점쯤에는 커피와 정향(clove) 농장이 나타난다.

정향농장을 지나 숲속으로 들어가다 보면 어느새 차가운 물보라가 안개처럼 흩어지는 첫 번째 폭포에 닿는다. 폭포는 모두 세 개로 이뤄져 있다. 가장 큰 폭포는 높이가 60m 정도 되는 두 번째 폭포다. 세 개의 폭포는 제 각각 정취가 있어서 어느 것이 최고라고 말하기 어렵다. 시원한 폭포 근처에서 시간을 더 보내고 싶다면 논 전망 식당을 찾아가면 좋다. 진한 초록색이 물결치듯 흔들리는 장관을 보면서 식사할 수 있다.

발리 북부에 있는 기깃폭포.기사 이미지 보기

발리 북부에 있는 기깃폭포.

기깃폭포에서 남쪽으로 15㎞ 정도 내려가면 브두굴(Bedugul)이 나온다. 발리 중부의 브두굴은 해발 1600m 고원지대에 있어 낮엔 더워도 저녁이면 한국의 가을날처럼 시원해진다. 밤엔 쌀쌀해 긴 팔을 준비해야 한다.

브두굴에선 세 개의 호수와 사원, 시장을 가볼 만하다. 세 개의 호수 중에서도 브라탄 호수에는 1663년에 지은 울란 다누 브라탄(Ulun Danu Bratan) 사원이 있다. 강과 호수의 신을 모시는 사원이다. 발리는 주요 산업이 농업이기 때문에 물의 신을 위한 사원이 큰 역할을 담당해 왔다. 안개가 자욱한 날엔 사원이 물 위에 떠 있는 듯하다. 그 몽환적이면서 신성한 분위기는 인도네시아의 5만루피아 지폐에도 등장할 정도로 발리를 대표하는 이미지가 됐다. 브두굴 시장은 힌두교가 대세인 발리에서 유일하게 이슬람인들이 운영하는 곳이라서 흥미롭다.

석양과 사람이 어우러진 절경
어선이 작업을 하고 있는 누사렘봉안의 바다.기사 이미지 보기

어선이 작업을 하고 있는 누사렘봉안의 바다.


노을 지는 누사렘봉안의 바다에서 작업하는 현지인.기사 이미지 보기

노을 지는 누사렘봉안의 바다에서 작업하는 현지인.

인도네시아어로 ‘섬’이란 뜻을 지닌 누사는 발리섬에서 볼 수 있는 또 다른 섬이다. 누사렘봉안(Nusa Lembongan)은 발리 남부의 사누르 지역에서 약 12㎞ 떨어져 있다. 배로는 30분 정도 걸린다. 면적은 8㎢, 인구는 5000명 정도다. 산호초가 감싼 섬 주변엔 해양 동식물이 군락을 이루며 서식하고 있고 물속이 깨끗해 다이빙 포인트가 많다. 하얀 모래로 덮인 해변, 낮은 화강암 절벽, 나지막한 언덕이 있는 소박한 섬의 북동쪽에는 꽤 큰 맹그로브 숲지대가 어우러져 절경을 이룬다.

여행지의 석양은 어디나 아름답지만 렘봉안에서 본 석양은 유독 더 가슴에 남는다. 섬의 가장 높은 언덕에 올라가 내려다본 에메랄드 빛 바다 위에는 어선들이 유유히 떠 있다. 그 사이로 내리는 붉은 노을의 장엄함은 말을 잃게 했다.

숙소 앞 해변에서 마주한 석양도 잊을 수 없다. 오후가 되니 물이 서서히 빠지고 갯벌이 모습을 드러내자 순식간에 현지인들이 바다를 장악했다. 잠깐 사이에 평화롭던 바다는 그들의 일터로 변했다. 해초 양식장, 서서히 저무는 태양, 현지인의 노동현장이 어울려 만들어내는 정경. 그것은 여느 휴양지에서 보던 낭만적인 석양과는 사뭇 다른 감동을 주는 ‘결정적 장면’이었다. 몽롱한 기분으로 기분 좋은 시간을 보내고 나니 어느새 별이 떴다. 칵테일은 달고 공기는 더없이 달콤했다.

절규하듯 부서지는 파도가 이곳에
절벽에 부서지는 파도가 인상적인 해변 '악마의 눈물'기사 이미지 보기

절벽에 부서지는 파도가 인상적인 해변 '악마의 눈물'


맹그로브 숲 투어를 하는 여행객들기사 이미지 보기

맹그로브 숲 투어를 하는 여행객들

본격적인 누사렘봉안 투어를 나섰다. 맹그로브 보트 투어도 하고 마을 뒷골목도 걸어볼 계획이다. 특별한 볼거리가 없을 것이라고 예단한 것이 부끄러울 만큼 누사렘봉안은 숨겨진 비경이 많았다. 누사렘봉안의 남서쪽에 자리한 눈부신 작은 해변인 드림비치(Dream Beach)는 비경 중에서도 으뜸이었다. 하얀 파도가 리드미컬하게 밀려왔다 나가는 모습은 역동적이다. 그간 방문한 해변 중에서도 ‘아름다운 작은 해변 베스트3’에 꼽을 만큼 멋진 곳이었다. 드림비치를 끼고 있는 드림비치헛(Dream Beach Hut)이란 숙소를 선택하면 이 보석 같은 해변을 앞마당처럼 이용할 수 있다. 반짝이면서 출렁대는 파도가 살아있는 해변. 마음 깊은 곳에 드림비치를 꼭꼭 접어 넣었다.

누사렘봉안의 남서쪽에 자리한 드림비치.기사 이미지 보기

누사렘봉안의 남서쪽에 자리한 드림비치.

드림비치에서 1㎞ 거리에 있는 악마의 눈물(Devil’s Tears)도 빼어난 곳이다. 천둥이 치는 듯한 엄청난 굉음을 내며 절벽에 부서지는 파도의 절규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바다를 좋아한다면 이곳에서 몇 시간을 보내도 좋아요’라고 쓴 한 여행객의 글이 무슨 말인지 이해할 수 있었다. 방문객을 얼어붙은 채로 머물게 만드는 ‘악마의 눈물’은 렘봉안 투어의 하이라이트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바다의 소용돌이는 달과 관계가 있어서 방문 날짜와 시간이 중요하다. 파도가 절규하는 모습을 제대로 보고 싶다면 미리 현지인들에게 물때를 알아보는 것이 좋다.

조용한 리조트에서 가족을 떠올리다

누사렘봉안과 누사쩨니간을 잇는 다리.기사 이미지 보기

누사렘봉안과 누사쩨니간을 잇는 다리.

누사렘봉안은 걸어다니기 좋은 섬이다. 섬의 한 끝에서 다른 끝까지 4㎞ 정도밖에 안 된다. 해안선을 따라 걷다 보면 모든 호텔과 게스트하우스를 다 둘러볼 수 있다. 자전거나 오토바이를 빌려서 다니는 것도 좋다. 섬과 가까운 곳에는 누사쩨니간(Ceningan), 누사페니다(Penida) 섬이 있다. 누사렘봉안과 누사쩨니간은 다리로 이어져 있으니 걸어서 함께 둘러봐도 좋다. 다리는 오토바이로도 건널 수 있지만 폭이 좁아 걸어가는 것이 낫다. 누사쩨니간은 조용하고 한적해 산책하기에 제격. 현지 식당도 몇 곳 있어 요기할 수 있고, 가볼 만한 사원도 있다.

누사렘봉안에는 골목골목에 요금이 싼 게스트하우스부터 작은 규모의 리조트, 풀빌라가 있는 고급 리조트까지 다양한 숙소가 있다. 그중 렘봉안 비치클럽 앤드 리조트(lembonganbeachclub.com)는 가격에 비해 호사스런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곳이었다. 무엇보다 맘에 든 것은 리조트가 만실임에도 조용하다는 점이다.

바닥에 해조가 널려있는 누사렘봉안의 거리.기사 이미지 보기

바닥에 해조가 널려있는 누사렘봉안의 거리.

풀빌라, 수영장이 없는 가든빌라, 프리미어 프라이빗 풀빌라 등 선택의 폭도 넓은 편이다. 맥주를 앞에 놓고 별을 보니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하고 싶은 생각이 가득해졌다. 그들과 드림비치로 소풍을 갈 것이다. 악마의 눈물로 데려가면 입이 딱 벌어지겠지. 해변의 석양을 바라보며 아무 말 없이, 그냥 하염없이 한동안 바다만 바라볼 것이다. 잠깐 사이에 발리에 다시 올 이유가 10가지가 넘게 생겼다.

발리=조은영 무브매거진 편집장 travel.cho@gmail.com
사진=이홍기 사진작가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