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롯데 2인자' 이인원 빈소 찾은 신동빈…'비통한 눈물'

입력 2016-08-27 11:20:31 | 수정 2016-08-27 14:15: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오정민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고(故) 이인원 정책본부장(부회장)의 빈소를 찾아 눈물을 흘리며 비통해했다.

27일 오전 이 부회장의 빈소인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은 오전 9시 조문을 시작하기 전 부터 20여 명의 롯데그룹 임직원과 60여 명의 취재진들로 북적이고 있었다.

신 회장은 오전 9시37분 검은색 벤츠를 타고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장례식장에 들어서는 신 회장은 얼굴이 상기되고 눈이 충혈된 모습이었다.

빈소 앞에 대기하던 취재진이 신 회장에게 심경과 이 부회장의 마지막 보고가 언제인지 등의 질문을 했으나 "나중에 (말)하겠다"고 말하고 빈소 안으로 들어갔다.

신 회장은 장례집행위원단장을 맡고 있는 소진세 롯데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사장), 황각규 롯데쇼핑 사장 등과 함께 묵념을 했다.

관 앞에서 대표로 헌화를 한 신 회장은 4분 여간 묵념으로 고인을 기렸다. 고인의 영정사진을 30여 초간 바라보던 신 회장은 결국 감정을 추스르지 못한 듯 눈물을 떨궜다.

신 회장은 상주인 이 부회장의 아들 정훈씨, 며느리 방근혜씨와 인사를 나눴다. 최근 수술을 받은 이 부회장의 아내는 11시 현재까지 빈소를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신 회장은 채정병 롯데카드 대표, 소 사장, 김치현 롯데건설 사장 등과 둘러 앉아 대화를 나누며 약 30여 분간 식사했다. 이정욱 롯데삼동복지재단 상무 등 조문객들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신영자 이사장의 딸인 장선윤 호텔롯데 상무도 빈소를 찾았다.

신 회장은 이후 10시반께 자리에서 일어났다. 떠나는 신 회장에게 기자들이 재차 질문을 쏟아냈지만 눈물을 흘리며 한마디도 않고 빠르게 장례식장을 빠져나갔다.

고(故) 이 부회장은 43년간 롯데그룹에 몸담은 신 회장의 최측근이자 롯데그룹의 2인자다. 1973년 호텔롯데에 입사해 2011년에 컨트롤타워 격인 정책본부 본부장에 올랐다. 롯데그룹에서 오너일가를 제외하고 순수 전문경영인으로 부회장 직함까지 단 것은 이 부회장이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합리적인 경영 방식으로 그룹 내부에서 임직원들의 존경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무에 있어서는 의심나면 끝까지 파헤치는 철저함, 불시에 점포 매장을 방문하는 현장점검으로 유명했다. 롯데그룹은 이 부회장을 '평생 헌신적으로 롯데의 기틀을 마련한 인물'로 평가했다.

당초 롯데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지난 26일 오전 9시30분 이 부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및 횡령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출석 전인 오전 7시10분께 경기도 양평군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부회장이 롯데그룹 임직원과 가족에게 남긴 유서에는 "롯데그룹 비자금은 없다. 신동빈 회장은 훌륭한 사람이다"는 내용을 담았다는 게 사정당국의 전언이다. 경찰은 이날 부검 후 자살로 결론내렸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