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설가 이근미와 떠나는 문학여행] (33) 루이스 캐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입력 2016-08-26 16:46:31 | 수정 2016-08-26 16:46:31 | 지면정보 2016-08-29 S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환상으로 인도하는 이상한 나라
토끼를 따라간 앨리스 이야기
기사 이미지 보기
계속 뻗어나가는 이상한 책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참 이상한 책이다. 마치 이상한 나라에서 앨리스의 몸이 마구 부풀었던 것처럼 이 책이 계속 퍼지고 있다. 인기 높은 책들이 여러 나라에서 출간되는 건 자연스런 일이지만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이상할 정도로 인기가 있다. ‘성경과 셰익스피어 다음으로 가장 많이 언급되는 책, 환상 문학의 효시’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이 책은 55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 출판되었다. 우리나라에서도 끊임없이 새로운 그림을 담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나오고 있다. 올해만 해도 10권이 각기 다른 출판사에서 출간되었으며 앨리스 연필세트, 앨리스 샤프, 앨리스 아이폰 케이스도 나왔다. 키가 커졌다 줄어들었다 하는 앨리스처럼 이 책은 여전히 제 맘대로 마구 뻗어가는 중이다.

애초에 앨리스가 책을 만들어 달라고 했을 때 루이스 캐럴이 직접 그림을 그렸으나 정식으로 출간할 때는 존 테니얼의 그림이 실렸다. 다른 나라에서 책이 출간될 때는 루이스 캐럴의 글에 그 나라 화가의 그림을 싣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출간될 때도 여러 화가가 그림을 그렸는데 내가 갖고 있는 것은 이우일 화가의 그림이 담긴 책(2008년, 이레)이다. 지금 절판되었는데 현란한 색채와 풍자성이 강한 이우일 화가의 그림은 새로운 환상이 불쑥불쑥 떠오를 정도로 강렬하다. 이우일 화가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모든 이에게 창작의 기운을 불어넣는다고 평했는데, 이 책을 읽으면 조카나 동생에게 들려줄 오묘한 이야기가 떠올라 루이스 캐럴처럼 멋진 작가가 될 지도 모른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탄생 과정은 단순하다. 루이스 캐럴의 본명은 찰스 루트위지 도지슨이며 옥스퍼드 수학자이자 성직자였다. 서른 살이던 1862년 7월 4일 오후, 그는 옥스퍼드 크라이스트 처치 학장의 세 딸, 로리나, 앨리스, 이디스와 함께 아이시스 강을 따라 보트 여행을 했다. “이야기를 들려 주세요”라고 조르는 아이들을 위해 즉석에서 스토리를 만들어 들려주었고, 보트 여행이 끝나 아이들을 집으로 데려다 줄 때 열 살 난 앨리스가 특별한 요청을 했다. “저를 위해 앨리스 이야기를 글로 써주면 좋겠어요”라고 부탁한 것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탄생한 계기이다. 성직자인 도지슨은 책을 낼 때 미리 지어놓았던 루이스 캐럴이라는 이름을 사용했다.

키를 자유롭게 조절해주는 신기한 버섯

기사 이미지 보기
이야기 구성도 단순하다. 앨리스가 갑자기 자기 앞으로 지나가는, 조끼를 입고 회중 시계를 보는 토끼에게 호기심이 생겨 따라갔다가 토끼굴 속으로 들어가면서 이상한 나라로 가게 된다. 거기서 체셔고양이, 미친 모자장수, 삼월 토끼, 가짜 거북, 바다가재 카드리유를 만난다. 이상한 공작 부인과 성질나면 “목을 쳐!”라고 외치는 여왕, 왕과 배심원을 비롯한 여러 사람도 앨리스를 놀라게 한다.

몸이 콩알만 해졌다가 방안이 좁아 굴뚝까지 다리를 내놓아야 할 정도 커지기도 하는 앨리스, 목이 한없이 늘어나 ‘뱀’으로 오해 받기도 한다. 키를 크게 만들기도 하고 작게 만들기도 하는 버섯을 발견한 뒤 자유자재로 키를 조절하면서 환상적인 탐험을 이어간다. 마구 횡포를 부리는 여왕에게 입바른 소리를 하다가 “목을 쳐라!”는 소리를 듣고만 앨리스, 카드들이 한꺼번에 공중으로 날아올라 앨리스에게 내리꽂힐 때 버둥대다가 깨어나 환상의 나라가 꿈이었다는 걸 깨닫는다.

앨리스가 중간 중간 만나는 동물들과 사람들이 모두 특색있고, 여러 환경들도 독창적이다. 루이스 캐럴이 보트를 타고 가면서 즉석에서 만들어낸 이야기가 15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사람들을 환상 속으로 인도하고 있으니 놀라울 따름이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동화

이근미 < 소설가 >기사 이미지 보기

이근미 < 소설가 >

1862년에 아이들이 보던 동화는 대부분 순종과 도덕을 가르치는 내용이었다. 주인공이 신기하고 허무맹랑한 캐릭터들과 만나 모험을 하는 파격적인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1865년 출판되자마자 불티나게 팔렸고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동화가 됐다. 하지만 자신이 세계적 베스트셀러 작가라는 사실을 숨겼던 루이스 캐럴은 옥스퍼드 대학에서 수학을 가르치며 평생 독신으로 살았다. 열일곱 살 때 백일해를 앓아 오른쪽 귀에 이상이 생겼고, 그 바람에 말을 더듬어 그리 인기 있는 강사는 아니었다.

그림에 관심이 많아 여덟 명의 어린 동생들을 위해 직접 삽화를 그린 잡지를 만들기도 했다. 24년간 사진에 빠져 지낸 루이스 캐럴은 빅토리아 시대를 대표하는 사진작가 가운데 한 명이기도 하다.

루이스 캐럴은 짧은 글을 쓰고 수학입문서를 낸 적은 있으나 서른 살까지 소설은 쓴 적이 없었다. 앨리스에게 주기 위해 쓴 <앨리스의 땅 속 모험>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바탕이 되었으니 첫 번째 소설이 불후의 명작이 되었다. 환상의 나라로 인도하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읽고 더욱 멋진 환상을 창조해보라.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