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거제서 두 번째 콜레라…집단감염 '비상'

입력 2016-08-25 18:32:25 | 수정 2016-08-26 02:34:04 | 지면정보 2016-08-26 A2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치 먹은 73세 여성 확진
첫 번째 환자와 이동경로 달라

보건당국, 감염경로 등 역학조사
기사 이미지 보기
경남 거제에서 올 들어 두 번째 콜레라 환자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콜레라 집단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대책반을 가동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설사 등의 증상으로 지난 17일 거제 맑은샘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뒤 퇴원한 73세 여성이 올해 두 번째 콜레라 환자로 확인됐다고 25일 발표했다. 남해안을 여행한 광주 거주 59세 남성이 15년 만에 발생한 콜레라 환자로 확인된 지 이틀 만이다.

보건당국은 다양한 감염 경로 등을 염두에 두고 원인을 찾기 위한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첫 번째 환자와 두 번째 환자는 거제지역에 있었다는 것 외에 별다른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

두 번째 환자는 14일 교회에서 점심으로 삼치를 먹은 뒤 다음날 오전부터 설사 증상을 호소했다. 입원 치료를 받은 뒤 증상이 없어지고 추가 전파 우려가 없어 24일 퇴원했다. 함께 삼치를 먹은 주민 11명은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 환자는 지난 6월 양쪽 무릎에 인공관절 수술을 받아 거동이 불편하다. 거제 여행 중 게장, 전복회, 농어회 등을 먹은 첫 번째 환자와 이 환자 간에 겹치는 이동 경로는 없다. 이들이 먹은 생선도 시장에서 산 것이 아니라 직접 잡은 것이다. 두 사람이 어떤 경로로 콜레라에 걸렸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추가 환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2001년에는 영남지역에서 첫 번째 콜레라 환자가 나온 뒤 확진 환자만 142명이 발생했다. 정기만 거제시보건소장은 “거제도의 바닷물, 해산물 식당의 수조, 시장 난전의 바닷물 등에서 환경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며 “거제도의 거의 모든 바닷물을 검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 확산 가능성은 낮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조선영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개발도상국에서 콜레라가 유행하는 주된 이유는 상하수도 설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콜레라균이 물을 통해 급속하게 퍼져나가기 때문”이라며 “공중위생시설이 갖춰진 국내에서는 전국 단위의 집단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낮다”고 설명했다.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은 “위생 및 보건상태가 안 좋은 나라에서는 콜레라에 걸리면 사망할 가능성이 있지만 국내에서 사망자가 생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5.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3% 넥센테크 +4.65%
SK디앤디 +5.00% 엑사이엔씨 -2.40%
SK가스 -0.80% 엔지켐생명... -5.60%
삼성전자 -0.72% 카카오 -1.43%
한화테크윈 -2.18%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42%
삼성화재 -1.10%
삼성중공업 -1.26%
현대엘리베... -0.32%
하나금융지... -2.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29%
컴투스 +0.08%
CJ E&M +0.47%
인터플렉스 +4.17%
파트론 -2.1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