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중공업, 사상 첫 무급휴직

입력 2016-08-25 18:04:22 | 수정 2016-08-26 13:25:32 | 지면정보 2016-08-26 A1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주절벽' 버티기 힘들어…내년부터 실시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중공업이 내년부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순환 무급휴직을 시행한다. 1974년 창사 이후 처음이다. 올 들어 ‘수주절벽’이 계속되면서 보유하고 있는 일감(수주 잔량)이 급격하게 줄었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4일 공시한 유상증자 관련 유가증권신고서에서 “2017년부터 순환 무급휴직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순환 무급휴직은 삼성중공업 전 직원이 1년에 한 달씩 무급휴직을 다녀오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일감 부족으로 인한 노동력 과잉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수주 상황을 보고 구체적인 규모나 기간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또 “수주·매출 감소 등 경영환경 악화에 대비한 다운사이징 계획과 인력 감축 및 임금 반납을 통한 비용 절감 계획을 세웠다”며 “수주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돼 희망퇴직과 외주화를 통한 인력 효율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이어 “2018년까지 순차적으로 희망퇴직을 벌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임직원 임금 반납과 희망퇴직 등의 구조조정을 한 삼성중공업이 무급휴직 카드까지 꺼낸 것은 내년 발생할 ‘일감절벽’을 현재 상태로는 감당하기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삼성중공업은 올 들어 현재까지 한 척의 선박도 수주하지 못했다. 수주 감소는 세계 조선업계가 공통으로 겪고 있는 현상이지만, 선박 수주 실적이 전무한 국내 대형 조선사는 삼성중공업밖에 없다.

삼성중공업은 증권신고서에서 올해 수주액을 52억7000만달러로 전망했지만 업계에서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52억7000만달러는 삼성중공업의 지난해 수주액(53억달러)과 비슷한 규모다. 삼성중공업은 내년부터 2020년까지 연평균 61억달러를 수주할 것으로 자체 전망했다. 과거 5년(2011~2015년) 평균 수주금액(96억달러) 대비 약 37% 줄어든 수준이다.

도병욱/김익환 기자 dodo@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0.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7% 툴젠 +0.69%
두산엔진 +0.86% 자이글 -0.79%
SK디앤디 -0.48% 에이스테크 +0.60%
삼성전자 -0.05% 넵튠 -6.05%
SK가스 +5.53% 조이맥스 -0.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11%
OCI +0.34%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3.12%
이오테크닉... +2.49%
원익IPS +0.41%
로엔 -0.67%
클리오 +6.2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